서울시, 28일부터 서울광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분향소 설치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9:00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오른쪽 아래는 무궁화대훈장. 사진공동취재단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오른쪽 아래는 무궁화대훈장. 사진공동취재단

서울시는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 따라 28일부터 30일까지 일반 시민을 위한 분향소를 서울광장에 설치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분향소는 서울광장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설치되며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다.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조문객은 다른 조문객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발열 체크와 손 소독을 마친 뒤 분향소에 입장할 수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입장이 제한된다.

분향소 규모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김영삼 전 대통령 국장 때와 비슷한 가로 22m, 세로 10m, 너비 10m 규모다.

서울시는 국가장 결정 취지를 고려해 전직 대통령의 국장에 준해 예우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화환과 조기는 받지 않으며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과 질서 유지 인력을 배치한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