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나선 이재용, 인맥 총동원…두달만에 모더나 움직였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7:31

업데이트 2021.10.27 18:11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 생산한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도입하는 과정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막후 역할’이 주목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이 주요 계열사 임원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를 지휘하면서 반도체 기술을 적용한 양산체제를 갖추고, 모더나 경영진을 직접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4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4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참석하는 서울 서초구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 교육 현장을 방문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석방 직후 ‘백신 TF’ 구성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가석방 직후부터 모더나 백신 생산 프로젝트를 우선적으로 챙긴 것으로 전해진다. 당시 삼바는 모더나 백신 생산에 필요한 설비 구축 등 생산 기틀은 갖췄지만, 인허가나 안정적인 대량생산 등에선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생산은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이 부회장이 그룹 차원의 대응체제 마련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삼바·삼성바이오에피스 등 최고경영진으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삼성전자 스마트공장팀이 참여해 수율을 끌어올리고, 반도체 전문가가 투입돼 이물질 검사를 맡았다. 수율이 향상되자 삼바 경영진은 삼성SDS의 도움을 받아 유럽시험소에 백신을 최단 기간으로 배송했다. 이어 유럽시험소를 설득해 검사 인력을 충원해 검사 기간을 단축했다. 이 부회장 주도로 ‘삼성 TF’가 활동한 지 두 달여 만에 정부는 삼바에서 생산한 모더나 백신 243만5000회분이 이번주부터 공급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연말에서 두 달가량 앞당겨진 것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뉴스1]

화이자 이어 모더나까지 인맥 총동원  

이 부회장은 모더나 측과도 직접 접촉했다. 지인이 모더나와 거래 관계가 있는 것을 알고, 이 지인을 통해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 등을 소개받았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 8월 모더나 경영진과 화상회의를 열고 중장기적으로 바이오 산업 전반으로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는 앞서 화이자 백신 확보 때도 빛을 발했다. 이 부회장과 가까운 산타누 나라옌 어도비 회장 겸 화이자 수석사외이사를 통해 화이자 최고경영진과 협상 창구를 열었다. 이를 통해 화이자 백신을 조기 도입하는 데 역할을 했다.

익명을 원한 재계 관계자는 “가석방 이후 두 달간 김부겸 국무총리와 고용 확대 관련한 간담회 말고는 일체의 외부 활동이 없었던 만큼 이 부회장이 그동안 백신 확보에 전력을 쏟은 듯하다”며 “이 부회장의 행보는 단기적으로 백신 문제 해결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바이오 주권’을 확보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가석방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백신 역할론’을 언급하는 등 이 부회장에 대한 사회적 기대감이 높아진 점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지난 25일 고(故) 이건희 회장 1주기 때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삼성 일가, 감염병 극복 위해 7000억 기부   

인천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습. 뉴스1

인천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모습. 뉴스1

한편 삼성은 코로나19 발생 초기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통해 방역용품 생산 기업의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데 기여해왔다. 지난해부터 마스크·진단키트·주사기 공장 등에 삼성전자의 제조 전문가를 파견해 금형과 설비 세팅, 공정 최적화 등을 지원했다. 코로나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자 기업 중 최초로 회사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삼성의료원 소속 의료진을 파견하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고 이건희 유족은 감염병 극복을 위해 7000억원을 기부했다. 이 중 5000억원은 한국 최초의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에 쓰일 예정이다. 2000억원은 국립감염병연구소의 최첨단 연구소 건축과  및 감염병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 지원 등에 사용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