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캠프 "尹 지지자가 또 폭행…욕설에 팔꿈치 가격도"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6:55

업데이트 2021.10.27 17:04

국민의힘 유승민 후보 캠프는 27일 “춘천 토론회 전 윤석열 지지자가 유승민 지지자를 폭행했다”며 “윤석열 후보는 지자자들의 폭력 행위에 대해 직접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적극적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유승민 전 의원(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유승민 전 의원(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유 후보 캠프는 “이날 오후 춘천에서 벌어진 국민의힘 경선 TV 토론 시작 전 방송국 앞에서 윤석열 후보 지지자가 유승민 후보 지지자를 폭행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유 후보 캠프는 “이전에도 경선 토론회 이후 윤석열 지지자들이 상대 후보를 향해 물리적 충돌을 가한 바 있다”며 우려했다.

유 후보 캠프는 “윤석열 후보는 반복되는 지지자들의 폭력 행위에 대해 지지자들의 일이라고 방치할 것이 아니라, 후보자 본인의 사과와 재발 방지 조치를 취하라”고 재차 촉구했다.

유 후보 캠프는 “일찍부터 자리 잡고 응원전을 준비하고 있던 유승민 지지자들 앞에 윤석열 지지자 두 분이 뒤늦게 나타나 현수막으로 유승민 캠프 응원단을 가로막았다. 이에 대해 유승민 지지자 측이 항의하자, 윤석열 지지자 측은 오히려 고성을 지르고 욕설을 하였을 뿐 아니라 팔꿈치로 울대뼈를 두 번이나 과격해서 피해자가 다쳤다. 주위에 있던 다른 분들이 제지하고 경찰에 신고하여 현장은 정리되었으나 추후 관할 경찰서에서 조사받기로 한 상태”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