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술·여성편력 심했다? 사진까지 올려 반박한 대학동기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5:22

업데이트 2021.10.27 15:29

김선호와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동기라고 주장한 A씨가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김선호와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동기라고 주장한 A씨가 공개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배우 김선호와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대학 동기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김선호를 응원했다.

김선호 대학교 2, 3학년을 함께 다녔다고 주장한 A씨는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제가 겪은 대학 시절 김선호 배우의 인성 몇 자 적어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김선호와 한 학기에 수업 몇 과목은 겹쳤고 연극 제작도 함께 했다”며 “‘김선호 대학 동문의 주장’ 기사를 보고 제가 직접 겪은 일을 전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서울예대 방송연예과 시절에 그는 술과 클럽을 좋아하고 여성 편력도 심했다는 기사가 났는데 적어도 제가 보고 겪었던 대학 시절의 김선호라는 사람은 그 기사의 내용과 다른 사람”이라며 “오히려 많은 사람을 즐겁게 해주는 분위기 메이커였고 많은 사람이 그를 잘 따르고 좋아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론부터 말하면 김선호는 제게 큰 은인”이라며 “2년간 김선호에게 세 번의 도움을 받았다”고 구체적인 사건을 전했다.

A씨는 “연극 제작 중 교수님께 연기로 몇 시간째 혼나 분위기가 심각해질 때 남아서 연습하던 김선호가 허락을 받고 저를 데리고 나가 ‘교수님의 말하는 방식일 뿐’이라며 위로해주고 많은 조언을 해줬다”며 “덕분에 위험한 시간도 지나갔고 작품도 잘 끝냈다”고 말했다.

이어 “술 취한 학교 학생이 제게 시비를 걸며 폭력적으로 위협을 가한 적이 있었다”며 “저도 화가 나서 그 사람과 욕을 하며 싸웠고 주먹다짐까지 갈 뻔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해질 때쯤  김선호가 나타나 우리 둘을 말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저를 앉혀놓고 정신교육을 시작했다. 집에서 자려고 하는데 큰 소리가 제 목소리 같아서 나와 봤더니 저였다며 술 취한 사람과 싸워서 좋을 거 없다고. 김선호 덕분에 큰 싸움 없이 잘 지나갔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A씨는 “별일 아닌 일 같지만 짧은 글에 많은 내용을 담을 수 없다”며 “김선호는 저를 도와줄 의무나 책임은 없지만, 그저 제가 먼저 친하게 지내고 싶다고 얘기했던 이유로 저를 늘 도와줬다”고 했다.

또 그는 “적어도 제가 본 2년은 욱하는 면도 보지 못했고 의견이 맞지 않는다고 욕을 하거나 주먹질을 하려고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끝으로 “대학 시절 김선호는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는 얘기를 하고 싶어서 글을 올렸다. 제 글이 불편하신 분도 계실 테지만 조금이나마 진실에 보탬을 하고자 부족한 글을 남긴다”면서 대학 시절 김선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김선호는 최근 전 연인 B씨의 폭로 글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B씨는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했고, 논란이 불거진 지 나흘 뒤 김선호는 B씨와 팬들에게 사과하고 고정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하차했다. 이후 B씨는 “사과를 받았다. 오해가 있었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폭로 글을 삭제했지만, B씨가 폭로한 내용이 일부 사실과 다르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