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추미애 오찬회동 "국감서 의문점 풀렸다…역할 막중"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3:5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오찬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오찬 회동을 갖고 내년 3월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추 전 장관과 회동을 가졌다.

추 전 장관은 "이번 대선은 우리의 이성을 더 연마시켜서 대전환의 세상에서 어떤 토대를 밟느냐는 과제가 있다"며 "개혁 저항 세력을 뛰어넘을 수 있는 큰 시야를 가져야 하는 때다. 그래서 이 후보의 역할이 대단히 막중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추 전 장관이 개혁 화제를 많이 말씀해 줘서 제가 안 해도 되는 상황이 됐다"며 "장관님이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또 "이번 국감을 보고 많은 분의 의문점이 풀렸다"며 "덮어씌우고 억지를 부려도 진실은 솟아난다. 그렇기 때문에 이 후보에게도 믿음이 생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가 "이낙연 후보님이 원팀보다는 드림팀이 어떻냐는 의견을 줬다"고 하자 추 전 장관은 "드림이 '꿈'도 되지만 봉사하는 자세를 강조하는 '드림'팀이 될 수도 있다. 드리는 팀"이라고 이름 짓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