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故노태우 빈소 10분 조문…"마음이 상당히 아프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7 11:16

업데이트 2021.10.27 11:26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7일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최 회장은 27일 오전 10시 27분쯤 검은색 양복과 넥타이 차림에 검은색 마스크를 쓴 모습으로 노 전 대통령의 빈소가 마련된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약 10여분간 조문한 뒤 빈소에서 나온 그는 취재진에게 무겁게 가라앉은 목소리로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노 전 대통령이 숙환으로)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이제는 아무쪼록 영면을 잘하실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유족에게 어떤 말을 전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최 회장은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 1988년 결혼했으나, 현재 이혼에 합의하고 재산분할 소송을 벌이고 있다.

한편 조문을 마친 최 회장은 곧바로 미국 출장길에 올라, 정·재·관계 거물급 인사들과 잇따라 회동할 계획이다. 미국 조 바이든 정부의 반도체 기밀자료 제출 요구에 직접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한다.

최 회장은 미국 일정을 마친 뒤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일정에 합류한다. 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 기간에는 현지에서 비셰그라드 그룹 정상회의 및 비즈니스 포럼 등 경제 관련 일정이 진행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