얄궂은 우연…박정희 그날처럼, 노태우도 10·26에 떠났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6 16:00

업데이트 2021.10.26 17:51

1978년 1월 16일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노태우 장군에게 소장 계급장을 달아주고 있다. 노 장군은 진급과 함께 경호실 작전차장보에 임명됐다. 맨 왼쪽은 당시 전두환 전임 작전차장보. [사진 김종필 전 총리 비서실]

1978년 1월 16일 당시, 박정희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노태우 장군에게 소장 계급장을 달아주고 있다. 노 장군은 진급과 함께 경호실 작전차장보에 임명됐다. 맨 왼쪽은 당시 전두환 전임 작전차장보. [사진 김종필 전 총리 비서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별세했다.

2002년 암 수술과 희소병인 소뇌위축증과 천식 등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온 노 전 대통령은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이날 삶을 마감했다.

이날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79년 10·26 사건으로 서거한 날이기도 하다. 두 전직 대통령이 한 날 유명을 달리했다는 점은 흔치 않은 우연이다.

노 전 대통령 회고록에 따르면 1955년 육군사관학교(11기)를 졸업하고 소위로 임관한 노 전 대통령은 이듬해 제5사단 소대장으로 부임한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5사단장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당시 박 사단장에 대해 체구는 작았지만, 큰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회고했다. 당시 박 사단장은 노 소위를 각별하게 챙겼다고 한다.

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인 1978년 노 전 대통령은 육군 소장으로 진급한 뒤 경호실 작전차장보로 발탁됐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이 1979년 10·26 사건으로 사망하자 육군 9사단장이던 노 전 대통령은 1979년 12월 12일 육사 11기 동기생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하나회’ 세력의 핵심으로서 군사쿠데타를 주도했다.

노 전 대통령은 직선제에 따른 첫 민선 대통령이지만 박 전 대통령부터 이어온 군부정권의 연장선이었다는 평가도 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주요 연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노태우 전 대통령 주요 연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한편 이날 국민의힘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은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42주기 기일을 맞은 박 전 대통령 묘역을 합동으로 참배했다. 참배에는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최고위원단을 비롯해 대선후보 경선 중인 원희룡·유승민·홍준표 후보(가나다순)가 전원 참석했고, 윤석열 후보는 별도 일정으로 이날 오후 참배했다. ‘박정희 대통령 42주기 추모제’도 이날 오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생가에서 열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