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장동 특검’ 충돌로 운영위 청와대 국감, 25분 만에 파행

중앙일보

입력 2021.10.26 11:34

업데이트 2021.10.26 16:01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가 ‘대장동 특검’을 둘러싼 여야 공방으로 개시 25분 만에 파행됐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특검 수용’ 문구가 적힌 마스크와 근조 리본 등을 착용하고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 경호처 등을 상대로 한 운영위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국감이 개시되고, 증인 선서가 진행됐지만 업무보고 시작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항의했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호처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되자 야당 의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호처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되자 야당 의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환 민주당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하고 “업무보고 전 야당 의원들에 유감과 협조를 부탁드려야 할 것 같다”며 “(야당 측이) 청와대와 관계없는 구호와 리본을 달고 왔다. 여야 간사가 협의해 마스크와 리본을 제거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사건은 부동산과 관련된 것이고, 국민의 초관심사 문제”라며 “야당으로서 당연히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특검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 마스크는 다른 상임위에서도 착용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한준호 민주당 의원은 “다른 상임위 국감도 마스크 착용 등을 놓고 몇 번을 파행했었다”며 “국감장에서 현안 관련된 건 질문으로 하면 된다. 대장동 관련된 것을 저렇게 국민에게 이미지로 보여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맞섰다.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호중 운영위원장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원내 지도부가 정회 선언 후 언쟁을 벌이고 있다. 뉴스1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호중 운영위원장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원내 지도부가 정회 선언 후 언쟁을 벌이고 있다. 뉴스1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개구리가 올챙이 적 시절 생각 못 한다고, 민주당이 야당일 때 했던 것을 잊었나”라며 “대통령을 향해 특검 주장하는 게 못 할 일인가. 자신이 없구만 민주당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주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이 가슴에 근조 리본을 단 것에 대해 “여기는 상갓집이 아니다. 국민의힘이 무슨 큰 상을 당했나”라며 “문상을 가야 되나 생각했다. 아니면 국민의힘이 해체되는 어떤 슬픈 일이 있는가 보여진다”고 지적했다.

여야 의원들은 계속해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공방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면서 회의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민주당 원내대표인 윤호중 위원장은 “이 자리는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 자리”라며 “6개월 앞으로 다가선 대통령 선거와 관련한 이슈 싸움을 하는 장소가 아니지 않나. 국정을 논하는 자리에 정쟁을 끌어들인 것은 마음 깊이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짚었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호처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된 뒤 여당 의원들이 퇴장해 의석이 비어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호처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된 뒤 여당 의원들이 퇴장해 의석이 비어 있다. 연합뉴스

이어 “양당 간사들이 좀 더 논의해 주고, 논의가 결론 날 때까지 잠시 회의를 중지할까 한다”며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