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때문에 위험 감수했다" 올해 백신 4번 맞은 남자 사연

중앙일보

입력 2021.10.26 08:27

업데이트 2021.10.26 08:33

서울의 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접종을 하는 모습. 뉴스1

서울의 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접종을 하는 모습. 뉴스1

한국과 해외 국가 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연계가 되지 않아, 백신을 4차례 접종하는 일이 벌어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미국에서 받은 '접종 카드'로는 한국 보건당국의 접종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없자, 고육지책으로 백신을 2회 더 맞은 것이다.

통신에 따르면 26일 사업가인 40대 남성 A씨는 미국에서 머물던 중 귀국 전인 지난 4~5월 두 차례에 걸쳐 화이자 백신을접종 완료했다. 한국 보건당국이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14일 격리 의무를 면제해줬기 때문이다.

그는 한국에 돌아온 뒤 오는 11월 다시 태국으로 출장을 가게 됐는데, 한국 정부가 발급해주는 백신 접종 증명서가 필요해졌다. 일선 보건소와 질병관리청 등에 미국 백신 접종 카드를 이용한 접종증명서 발급방법을 문의했지만, 모두 허사로 끝났다. 결국 그는 어쩔 수 없이 11월 출국 일자를 맞추기 위해 지난 9월 27일과 지난 18일 다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미국과 국내에서 총 4차례 백신을 접종한 것이다.

A씨는 한국에서 3~4회차 백신 접종을 위해 보건 당국에 제출하는 서류에도 '백신을 접종한 적이 없다'고 허위로 기록할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코로나 백신 접종 생각이 없었다던 그는 "서류 한장 발급받으려고 위험을 감수해야만 했다"며 "질병청에 상황을 설명하자 놀라면서 '위험하다. 그러면 안 된다'고 말하더라"고 통신에 밝혔다.

하지만 백신을 설계 횟수보다 2배로 맞았지만, 별다른 부작용이나 이상 반응은 없었다고 한다. A씨는 "1~2차 접종 때도 아무렇지 않아 3~4차 접종도 위험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며 "접종 증명서를 발급받는 과정에서 오랜 시간 보건 당국과 접촉하며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질병청 측은 "코로나 백신을 4번 접종한 사람 이야기는 처음 들어본다"면서 "접종증명서는 국적을 떠나 누구든지 한국에서 백신을 접종했을 때 발급해주며, 해외에서 접종한 기록으로는 증명서를 발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