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 식비11만원 쓴 딸 정상인가요?" 사연에 발끈한 네티즌들

중앙일보

입력 2021.10.26 00:23

업데이트 2021.10.26 00:45

중앙일보 / 셔터스톡

중앙일보 / 셔터스톡

고등학생 딸이 한 달 밥값으로 11만원을 사용하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엄마의 불만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달에 밥값 11만원 쓰는 딸이 정상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고등학교 2학년 딸을 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딸이 한 달 밥값으로 11만원을 사용하는 것이 비정상 같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제 딸은 학교 끝나고 독서실에 가서 밤 11시 넘어 집에 온다”며 “저녁은 항상 친구들과 사먹고 주말에도 항상 독서실에 있어서 밖에서 밥을 먹는데 식비가 저렇게 많이 나온다”고 했다.

이어 “도대체 어느 고등학생이 밥값을 저렇게 많이 쓰는지 모르겠다. 다른 고등학생들도 정말 밥값을 저정도 쓰는지 궁금하다”며 “딸에게 식비가 많이 나온다고 조금 뭐라 했더니 요새는 다 저렇게 쓰고 절대 많이 쓰는 거 아니라고 말대꾸를 한다”고 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요즘 밥값 아무리 싸도 5000~8000원 사이인데 세상 물정을 모르는 건가” “엄마 맞나? 아이 밥값을 왜 아까워하냐” “매일 편의점에서 삼각김밥만 먹길 원하는건가” “오히려 11만원밖에 안 쓴걸 걱정해야 하는 거 아닌가?” 등 글쓴이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글쓴이는 추가 글을 통해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다. 딸아이와 잘 얘기해보겠다”며 “집안 형편이 좋지 못하다보니 11만원이 고등학생 신분에 많은 돈인줄 알았다. 많은 조언 댓글 감사하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