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님 명"···성남도개공 사장 사퇴 압박 녹취록에 이 음성

중앙일보

입력 2021.10.25 18:56

업데이트 2021.10.25 22:30

야당이 2015년 2월 당시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황무성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에게 사퇴를 종용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야당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개입한 증거라며, 이 후보를 위증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유한기 포천도시공사 사장.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을 지냈다. [사진 포천도시공사]

유한기 포천도시공사 사장.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을 지냈다. [사진 포천도시공사]

25일 국민의힘은 국회에서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 기자간담회를 통해 당시 유 전 본부장과 황 전 사장 사이에 오간 대화 녹음기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은 3분 56초 분량이다. 당시 대화는 2015년 2월 6일 유 전 본부장이 황 전 사장의 집무실을 찾아가 사직서를 제출하라고 종용하는 내용이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김은혜 의원이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과 황무성 전 사장의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김은혜 의원이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과 황무성 전 사장의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사장님이나 저나 유동규가 앉혀놔"

녹취록에서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에게 유동규를 언급하며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 유 전 본부장은 "그래서 사장님이나 저나 뭔 빽이 있습니까? 유동규가 앉혀 논 것 아닙니까?"라고 말한다.

이에 황 전 사장은 유동규를 만나겠다고 맞선다. 황 전 사장은 "어쨌거나 하여튼 내가 유동규를 한번 만날게"라고 말하자 유 전 본부장은 "아니 주세요"라고 답한다. 이는 사직서를 달라는 의미라고 국민의힘은 해석했다.

황 전 사장은 "당신이 그렇게 할 경우는 아닌 거 같아"라고 답하자 유 전 본부장은 "사장님 그렇게 공식적으로 저거를 해서 들어오신 건 아니지 않습니까? 사장님 빽이 있었습니까, 아니면 뭐가 있었습니까? 다른데도 다 그렇게 들어왔고"라며 "그런데 공적이 있고 그런 사람들도 1년 반, 1년이면 다 갔습니다. 사장님은 외람되게 말씀이지만 너무 순진하세요. 너무 모르십니다. 이걸 너무 모르세요"라고 쏘아붙인다.

유 전 본부장은 이어서 "아 참, 시장님 명을 받아서 한 거 아닙니까"라며 "저기 뭐 시장님 얘깁니다. 왜 그렇게 모르십니까"라고 강조한다.

황 전 사장은 재차 "유동규를 만나서 얘기는 해봐야지, 확인은 해야 되고"라고 말하지만 유 전 본부장은 "저한테 주고 만나서 얘기하십시오"라고 답한다. 이미 두 사람(유동규, 정진상 성남시 정책실장)과 얘기를 했다면서다.

유 전 본부장의 종용이 이어지자 황 전 사장은 "알았어. 그래 알았어. 내주에 내가 해줄게"라고 말한다. 그러나 유 전 본부장은 "아닙니다. 오늘 아니면 오늘 해야 됩니다. 오늘 아니면 사장님이나 저나 어느 누구 다 박살이 납니다. 아주 꼴이. 꼴이 아닙니다"라고 맞선다.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김은혜 의원이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과 황무성 전 사장의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2021.10.25 임현동 기자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김은혜 의원이 유한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과 황무성 전 사장의 녹취록을 공개하고 있다. 2021.10.25 임현동 기자

野 "시장님은 이재명…국감서 위증"

국민의힘은 녹취록에 등장하는 '정 실장'은 당시 성남시 정책실장은 맡은 정진상이고, '시장님'은 이재명 후보를 가리킨다고 주장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황 사장 사퇴가 화천대유 사업의 걸림돌을 제거하는 과정이었고, 배경에 이 후보의 지시가 있었다면 직권남용, 강요 행위로 볼 수 있다는 게 법조계 분석"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가 국정감사에서 "(황 사장이) 계속 계시길 바랐다"는 발언이 허위, 위증에 해당한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이 후보를 2014년 백현동 용도변경과 관련한 국토부 직권남용·협박 혐의, 초과이익 환수 허위 증언 등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유상범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이번 주 수요일 오전 중에 접수할 것"이라며 "황 전 사장 사퇴 종용은 상당히 심각하다. 과거 환경부 블랙리스트와 비슷한 사안인데, 별도의 추가 사실관계를 정리해서 고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