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은 예뻤는데…어색한 CG '지리산' 관련주 우수수 급락

중앙일보

입력 2021.10.25 17:19

업데이트 2021.10.25 20:40

[사진 tvN ‘지리산’ 영상 캡처]

[사진 tvN ‘지리산’ 영상 캡처]

배우 전지현의 복귀작이자 김은희 작가의 신작으로 기대감을 모았던 드라마 '지리산'의 첫 방송 후 관련주가 급락세를 보였다.

지난 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기대감과 콘텐트 업종의 강세를 타고 주가가 상승세를 이어온 만큼,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졌다는 게 주요인으로 분석되는 가운데, 일부에서는 어색한 컴퓨터그래픽(CG) 등에 실망을 보인 시청자 반응이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25일 코스닥시장에서 지리산 제작사 에이스토리는 전 거래일보다 19.78% 급락한 3만97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 20% 이상 하락한 3만9300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76억원, 27억원 어치를 순매도했다.

공동 제작을 맡은 스튜디오드래곤(-3.77%), 지리산 제작 후원사인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의 OEM 업체 태평양물산(-12.11%)도 나란히 급락했다.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말 못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스타 작가 김은희의 신작이자 전지현과 주지훈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기대감을 모은 가운데, 첫 회 시청률은 9.1%로 집계되며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다만 계곡물이나 암벽 위로 쏟아지는 암석 등의 CG 처리, 지리산 합성 등 일부 어색한 장면이 몰입력을 떨어뜨렸다는 지적도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