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명 뽑는 여기어때 "개발인재에 1억 인센티브 더 주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5 14:46

업데이트 2021.10.25 14:53

여행·액티비티 플랫폼 여기어때가 개발 인재에게 1억 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대규모 채용 계획을 25일 밝혔다. 채용 규모는 엔지니어링·데이터·기획 부문 등에서 200여 명을 뽑는다. 특히 리드급 개발 인재에 대해서는 연봉과 별도로 추가 1억 원 인센티브를 내거는 등 '인재 모시기'에 사활을 걸었다.

여기어때에 따르면 리드급 개발 인재는 연봉에 더해 사이닝 보너스(입사 보너스) 4000만 원,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6000만 원을 최소 지급한다. 여기어때 관계자는 "스톡옵션은 경험과 역량에 따라 추가 지급하며, 상한을 제한하지 않고 업계 최고 수준을 보장한다"며 "역량을 인정 받으면 3억 원 이상의 입사 인센티브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신입 개발자는 연봉 외에 3000만 원을 인센티브로 준다.

이같은 역대급 인센티브 제공은 인재를 확보해 회사 성장을 가속화하려는 포석이다. 내달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를 앞두고 해외여행 등 신사업 개발과 숙박·액티비티·맛집 같은 기존 비즈니스를 고도화 한다는 목표다. 여기어때는 현재 국내 숙박플랫폼 시장에서 야놀자에 이어 2위로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여기어때는 기존 임직원 대상 보상 프로그램도 강화했다. 회사의 매출 성장에 기여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스톡옵션을 일괄 지급키로 했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여기어때는 공격적인 투자와 성장을 앞두고 있다"며 "매력적인 대규모 채용으로 더 발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재 인프라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