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김종인 오찬 회동…金 "내 결심, 11월5일 지나봐야"

중앙일보

입력 2021.10.24 16:56

업데이트 2021.10.25 12:59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의 창당 발기인대회 행사에 참석하기 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오찬을 함께하며 대선 경선 이후의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새로운물결' 창당발기인 대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새로운물결' 창당발기인 대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가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을 바라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날 만남은 이 대표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아무래도 선거가 다가오기 때문에 전반적인 사항들을 상의드리고 생각이 공유되는 지점이 있는지 확인했다”며 “주기적으로 만나기 때문에 그런 일환이며 언론인들이 궁금해할 만한 제안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도 기자들에게 “경선 진행 과정에 대해서 몇 가지 얘기하고 (이 대표가) 11월 5일 (경선이) 끝나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을 해서 거기에 답하고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위원장은 “11월 5일 후보가 확정되면 선대본부(선대위)를 차려야 하는데 그것을 어떻게 구성할지에 대해 이 대표의 생각을 이야기해서 들은 것”이라며 “나는 아무런 권한이 없는 사람인데 거기에 대해 뭐라고 하겠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선을 마치면 김종인 전 위원장이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한 데 대해선 “그것은 본인 느낌이 그런 것”이라며 “내가 어떻게 결심할지 11월 5일이 경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전 위원장은 “과거 여러 차례 경험의 결과가 별로 좋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마지막으로 또 한 번 그런 것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간단하게 판단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 돼서 나라를 이끌어 가는데 확실한 비전과 계획이 있고, 그것을 지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확인하지 않으면 나는 절대로 안 한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선 “그런 것 자체는 대선에서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의 당면한 심각한 문제들에 대해 해결할 계획이 있는지 내가 한번 물어보려고 한다”며 “그런 것이 맞지 않을 것 같으면 도와줘 봐야 아무 의미 없는 것 아니냐. 그런 게 어느 정도 확인이 되면 그때 결심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