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의 방송 공약 "KBS2·MBC·YTN는 단계적 민영화"

중앙일보

입력 2021.10.24 16:35

업데이트 2021.10.25 12:04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4일 공영방송에 대한 통폐합 및 단계적 민영화 방안을 공약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 캠프에서 언론자유 확대를 위한 방송개혁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 의원은 이날 여의도 캠프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가진 언론에 대한 모든 권력을 내려놓겠다"며 '언론 자유 확대·미디어 혁신 7대 공약'을 발표했다.

홍 의원은  "집권하면 청와대는 언론사 운영에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KBS 등 공영방송과 정부나 공기업 지분이 있는 모든 언론사의 사장·경영진 인선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그는 이를 위해 방송법 등 관련 법·제도를 재정비하고, 공영·민영방송 체제를 전면 개편하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현행 KBS-1TV와 EBS, 아리랑TV 등 3개 채널을 통합해 공영방송의 형태로 운영하고, KBS-2TV와 MBC, YTN, 연합뉴스TV 등은 단계적으로 민영화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현행) 방송통신심의위는 공정성 논란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어서 그 위상과 권한, 운영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소위 노영(勞營)방송 현상, 언론사 구조조정과 경영혁신 문제는 적극적 개선책을 마련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