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오패스' 사과 거부한 원희룡 "이재명 직접 고발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4 16:15

업데이트 2021.10.24 21:53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대검찰청에 직접 고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해온 원 전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특혜 의혹 등과 관련해 “실체적 진실을 한 점 의혹 없이,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계좌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   원 후보는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금품이 핵심 관계자 사이에 오고 가던 계좌들과 연관된 계좌"라며 "자금과 불법 금전들이 어떻게 오갔는지 밝힐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계좌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 원 후보는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금품이 핵심 관계자 사이에 오고 가던 계좌들과 연관된 계좌"라며 "자금과 불법 금전들이 어떻게 오갔는지 밝힐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 전 지사는 “업무상 배임, 허위사실공표 등의 혐의로 이 지사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대장동 개발이익을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자산관리와 SK증권에 몰아줬다는 점 등에서 이 지사에게 배임 혐의가 있다”는 것이다. 그는 또, “최근 국회 국정감사 후에 이 지사가 초과이익환수 조항을 삭제하지 않았다고 보도자료를 낸 점 등은 허위사실공표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25일 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계좌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   원 후보는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금품이 핵심 관계자 사이에 오고 가던 계좌들과 연관된 계좌"라며 "자금과 불법 금전들이 어떻게 오갔는지 밝힐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계좌와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주주협약서를 공개하고 있다. 원 후보는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금품이 핵심 관계자 사이에 오고 가던 계좌들과 연관된 계좌"라며 "자금과 불법 금전들이 어떻게 오갔는지 밝힐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회견에서 원 전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의 시행사인 ‘성남의뜰’ 특수목적법인(SPC) 컨소시엄 간 주주협약서 전문도 공개했다. 원 전 지사는 “주주협약서의 내용을 전문가들과 분석하면 통상적이고 정상적인 투자에 있어선 있을 수 없는 너무나 많은 의혹이 명백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언론을 통해 일부 보도가 됐지만, 원 전 지사는 “제대로 분석도 안 하고 분석된 결과도 제대로 보도하지 않음으로써 진상을 가리라는 압박에 놓여있지 않았나 의구심이 있다”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대장동에 이어 또 다른 특혜 의혹을 받는 백현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금융 계좌도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백현동 개발 비리와 관련해 크고 작은 여러 단위의 금품이 관계자들 사이에 오갔고, 또 다른 계좌들과 연결된 계좌”라며 “천문학적인 자금과 불법 금전들이 어떻게 오갔는지를 밝혀낼 단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이 계좌를 수사요구서에 담아 고발장과 함께 대검에 제출할 계획이다.

원 전 지사는 이어 “광범위하게 제보를 모으고 검찰이 수사하지 않을 수 없도록 강제하는 범국민운동을 전개하겠다”며 “이 지사 관련 범죄 의혹 수사와 범죄수익환수에 관한 청와대 국민 청원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 측은 수사요구서 등을 25일 오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릴 계획이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부인 강윤형 씨. 유튜브 캡처

원희룡 전 제주지사 부인 강윤형 씨. 유튜브 캡처

元 “프라이버시 타령, 이재명이 처음”

원 전 지사는 “이재명 지사는 소시오패스”라는 아내 강윤형씨의 발언으로 촉발한 논란에 대해선 “대통령 후보의 정신 건강은 명백하게 공적인 영역”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다수 국민 역시 공적 영역으로 바라봤기 때문에 그간 대선 후보들의 정신분석 견해가 자유롭게 개진됐다. 프라이버시 타령은 이재명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저는 이 후보가 ‘타인에게 심각한 위해를 입힐 것이 분명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해당한다고 본다”며 “대통령이 돼서도 합당치 않은 이유로 국민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면 국민 안전에 중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의 아내로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씨는 지난 20일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이 지사는 소시오패스”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23일 라디오 방송에서 이 발언을 두고 이재명 캠프 전 대변이었던 현근택 변호사와 격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현 변호사는 “공식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진지하게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지적했고, 원 전 지사는 “사과할 일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고성과 삿대질이 오가 진행자가 중재에 나섰지만 설전은 계속됐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2030 청년당원 간담회: 청년들의 집·밥·꿈이 피었습니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2030 청년당원 간담회: 청년들의 집·밥·꿈이 피었습니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劉 “홍준표, 모병제 반대하다가 하겠다고 해 놀라”

국민의힘의 또 다른 경선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청년 당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유 전 의원은 미국과 핵 공유 필요성을 언급하며 “대통령이 되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첫 한미동맹 정상회담에서 반드시 이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토식 핵 공유’가 어렵다면 자체적인 핵무기 개발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전 의원은 자신과 단일화 소문이 돌았던 홍준표 의원을 향해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그는 “홍 의원이 4년 전 모병제에 반대하다가 이번에 모병제를 하겠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모병제는 부잣집이 세금을 내서 가난한 집안의 청년들을 군대에 보내는 것으로,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교육 정책과 관련해서도 유 전 의원은 “홍 의원이 '수시 모집을 없애고 정시로 100% 하겠다'고 했는데, 학생들이 창의적 교육에선 더 멀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