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아파트도 기가급 인터넷 쓴다…통신3사 공동 구축

중앙일보

입력 2021.10.24 16:04

 KT가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와 함께 아파트 인터넷 통신시설을 공동 구축해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아파트 옥상에 구축된 통신시설을 점검하는 KT 직원들. [사진 KT]

KT가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와 함께 아파트 인터넷 통신시설을 공동 구축해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아파트 옥상에 구축된 통신시설을 점검하는 KT 직원들. [사진 KT]

케이블과 건물 등의 문제로 기가급 인터넷(최고 속도가 1Gbps를 넘어서는 인터넷 상품) 사용에 제약이 있었던 노후 아파트에서도 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KT는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와 함께 노후 아파트에 기가급 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는 통신 시설을 공동 구축한다고 24일 밝혔다.

오래된 아파트는 통신 설비가 낡아 그동안 기가급 인터넷 속도의 인터넷을 사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초고속인터넷 사용 회선이 약 2270만 대(8월 기준)를 넘어섰지만, 노후 아파트는 사각지대에 있었다. 이 때문에 그동안 각 통신사는 다수의 UTP 케이블(두 가닥의 구리선을 꼬아 만든 전선)을 활용하거나 2015년부터는 아파트 외벽에 광케이블을 직접 포설하는 '조가선 방식'을 개발해 대응해왔다. 그러나 UTP 케이블은 속도 개선 범위에 한계가 있었고, 조가선 방식은 시간과 비용 문제가 있었다.

KT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에 조가선 공동구축을 제안했다. 지난 4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통신 3사의 조가선 공동구축이 시작됐고, 현재 서울 양천구 목동 9단지 아파트 등 수도권 5개 아파트에 공동구축이 완료됐다. KT에 따르면 목동 9단지 아파트의 인터넷 속도는 100Mbps 정도였는데 이번 시공으로 기가급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통신 3사는 신축 아파트를 대상으로는 통신실에 들어가는 장비용 랙(Rack)을 통합 구축하고 있다. 기존에는 통신사가 각각 장비용 랙을 설치해 통신실 공간이 좁아졌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시설 유지보수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현재 전국 신축 아파트 100개소에 통합 랙 적용이 완료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