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물결’ 창당선언 김동연 “별칭은 오징어당, 정치교체”…野 “우리편”

중앙일보

입력 2021.10.24 15:46

업데이트 2021.10.24 21:05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창당을 공식 선언하며 “정권교체를 뛰어넘는 정치교체를 하겠다”고 밝혔다.

24일 김 전 부총리는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발기인 대표로 나와 “지금 정치판의 강고한 양당 구조로는 대한민국이 20년 넘게 가지고 있는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대한민국을 바꿀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대한민국 시장 중 가장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이 바로 정치 시장”이라며 “이 정치의 벽을 허물기 위해, 이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저희는 오늘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고 말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국회사진기자단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국회사진기자단

이어 “거대 양당의 경선과정은 닥치고 ‘정권유지’와 ‘정권탈환’을 위해 상대를 흠집 내는 네거티브로 지지층을 흥분시키고 있다”며 “국민들의 희망과 미래를 위한 대안 논쟁은 완벽하게 실종됐다”고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정치와 후보를 혐오하게 하고 있는 비호감 월드컵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이제 제2의촛불혁명이 필요하다”며 “‘특권·기득권·정치교체’를 위해 촛불을 다시 들어야 할 때다. 이번 대선이 바로 그 장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전 부총리는 “우리 사회의 문제의 근본 원인은 승자독식 구조”라며 “새로운 물결은 기득권을 타파하고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구체적으로 ▲청년들에게 도전할 기회를 제공하는 ‘청년투자국가’ ▲규제 개혁을 통한 ‘일거리 정부’ ▲부동산·교육·지역 격차 해소 등의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정치 개혁과 관련해 김 전 부총리는 “지금의 시스템에선 누가 대통령이 되어도 문제를 반복할 것”이라며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를 위한 개헌, 양당 구조 고착화를 막기 위한 선거법 개정을 주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시작은 작고 미약하지만 장엄한 폭포가 되어 기득권 공화국을 깨뜨리는 데 앞장서겠다”며 “작은 불씨가 벌판을 태운다. 오늘 출발하는 ‘새로운 물결’이 장엄한 폭포가 되어서 기득권공화국을깨뜨리는 데 앞장서겠다. 우리 함께 새로운 대한민국, 기회가 강물처럼 흐르는 나라를 만들자”고 했다.

아울러 그는 당명과 관련해 “끝까지 경합했던 당명 제안이 있었다. 바로 ‘오징어당’이었다. 승자독식 구조와 그 속에서 죽어 나가는 등장인물 등 ‘오징어 게임’이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 아니겠나”며 “이런 측면에서 ‘새로운 물결’의 별칭을 ‘오징어당’이라고 해도 좋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 송영길(왼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뉴스1

한편 이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끌어안기에 나섰다.

송 대표는 “‘새로운 물결’ 창단을 축하한다”며 “김 전 부총리의 새로운 물결은 대한민국 정치를 자극하면서 새로운 아젠다를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새로운 변화를 같이 껴안고 머리를 맞대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같이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행사에 오면서 ‘저희 편인가 아닌가’ 궁금함 속에서 왔는데 김 전 부총리가 말하는 내용을 들으면서 ‘우리 편이구나’ 확신했다”며 “국민의힘과 새로운 물결은 같은 방향을 향하는 같은 뜻을 가진 동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우리 당 대선 후보가 선출되는 11월 5일 이후 하나의 물줄기로 합쳐져 같은 방향으로 나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전 부총리에게 3~4년 전부터 정치를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며 “드디어 처음으로 하나의 정치 결사체가 만들어지는 거 같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최근 대통령 경선 과정을 보면 이분들이 우리나라의 당면한 현실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나라는 회의를 갖고 있다”며 “김 전 부총리가 시도하는 바가 한국 정치 발전과 경제사회 구조 변화에 커다란 기여를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