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이랬다가 사무실이랬다가…尹 '개 사과' 장소만 오락가락

중앙일보

입력 2021.10.23 09:52

업데이트 2021.10.23 12:46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을 마친 후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창원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경남 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을 마친 후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SNS인 ‘토리스타그램’의 ‘개 사과’ 관련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논란이 되자 SNS를 폐쇄했지만, 윤 전 총장 본인과 캠프 관계자 간 해명이 엇갈리고, 다시 해명하는 등 오락가락하고 있어서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오후 경선 후보자 TV 맞수토론에서 사진 논란에 대해 질문을 받고 사과했다. “국민들께서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타이밍에 올라간 거에 대해서는 챙기지 못한 제 탓이다. 거기에 대해서는 국민께 사과드린다”면서다.

사진 촬영 장소에 대한 질문에는 “제가 듣기로 우리 집이 아니고 캠프 SNS 담당하는 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이후 장소를 묻는 말이 이어지자 “집 말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 시간에 대구 토론을 마치고 서울에 새벽 1시 30분쯤 올라왔다”며 현장에 없었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사과를 준 사람은 캠프 직원 같고, 반려견을 (사무실로) 데려간 건 내 처(김건희 씨)로 생각된다. 사진을 찍고 올린 것은 캠프의 직원이라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즉, 집 근처 사무실에서 처인 김건희 씨가 반려견을 데리고 가 현장에서 직원이 사과를 들고 사진을 찍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윤 전 총장 캠프의 윤희석 공보특보는 같은 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와 인터뷰를 갖고 ‘사과를 들고 있는 손이 부인 김건희 씨 것이냐’는 질문에 “내가 현장에 없었다”면서도 “사과를 찍은 것은 캠프 실무자”라고 답했다. ‘실무자가 반려견이 있는 윤 전 총장 집에 상주하느냐’는 질문에는 “강아지가 집에 있으니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에 가야 하는 건 당연하다”고 했다. 즉, 캠프 실무자가 윤 전 총장 집에서 사진을 찍었다는 것이다.

[토리스타그램 캡처]

[토리스타그램 캡처]

윤 전 총장 본인과 캠프 관계자의 말이 엇갈리자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거의 같은 시간에 본인은 토론하면서 집 근처 사무실에서 ‘개·사과’ 사진을 찍었다고 했는데 윤 후보 공보특보는 그 시간에 KBS ‘주진우 라이브’에 나가서 ‘그 사진은 SNS팀 직원이 윤 후보 자택에 가서 찍었다’고 했다”며 “누가 봐도 그건 자택 사진이었고, 찍은 사람도 직원이 아니고 ‘부인이 아니었느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소한 것 같지만 그건 지도자의 신뢰성과 직결되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윤 전 총장 캠프는 23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어제 KBS 라디오에서의 윤희석 특보 발언은 ‘개가 집에 있으니 개를 사무실로 데려가 사진을 찍으려면 실무자가 집에 가야 하는 건 당연하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후 윤 전 총장이 21일 “송구하다”고 하면서 사과했지만, SNS ‘토리스타그램’에 먹는 사과를 반려견 토리에게 주는 사진이 올라왔다. 이로 인해 ‘사과는 개나 준다는 의미냐’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증폭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