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전용

[앤츠랩]건축자재? 첨단소재 회사! 변신은 성공, 주가는?

중앙일보

입력 2021.10.23 07:00

그동안 앤츠랩이 여러 종류의 소재기업들(에코프로비엠·효성티앤씨·솔루스첨단소재·효성첨단소재·한솔케미칼)을 공부했는데요. 소재의 세계는 참 무궁무진합니다. 아직도 들여다보지 않은, 하지만 잠재적 성장성 면에서 꽤 괜찮아보이는 소재가 여전히 남아있으니까요. 오늘은 dy4**@hanmail.net님이 게시판에 제안해주신 KCC를 공부합니다.

모멘티브의 전기차용 실리콘 제품. 모멘티브 홈페이지

모멘티브의 전기차용 실리콘 제품. 모멘티브 홈페이지

KCC하면 페인트나 창호가 떠오르신다고요? 네, 맞습니다. KCC는 건축자재(PVC창호·석고보드·보온단열재)와 도료(페인트·바닥재·방수재)를 만듭니다. 그런데 매출의 절반 이상(55%)을 차지하는 건 따로 있습니다. 바로 실리콘이죠.

실리콘도 종류가 여러 가지입니다. 원료인 금속규소(메탈실리콘)를 가공하는 방법에 따라 무기실리콘과 유기실리콘으로 나뉘는데요. KCC가 하는 건 유기실리콘입니다. 아기젖꼭지부터 건축자재 접착제까지, 쓰임새가 무궁무진한 소재죠. (단, 반도체 웨이퍼와 태양광 쪽은 무기실리콘이라 KCC와 관계 없음).

실리콘 제품의 원료인 메탈실리콘. 셔터스톡

실리콘 제품의 원료인 메탈실리콘. 셔터스톡

KCC가 실리콘 사업에 처음 뛰어든 건 2004년. ‘실리콘이 미래 동력’이라며 공을 많이 들이고 키우려 애를 썼는데요. 마침내 2019년 세계 3대 실리콘 기업인 미국 ‘모멘티브퍼포먼스머티리얼스(모멘티브)’를 3조원 들여 인수하며 단숨에 도약!하는 줄 알았지만, 바로 코로나.. 어쩔. 2020년 고전했지만, 이제 다시 사업이 정상 궤도에 진입했습니다.

실리콘 접착제가 무슨 첨단소재야~라고 무시하신다면, 뭘 모르시는 말씀. 실리콘의 큰 강점이 가볍고(경량) 열에 강하다(내열성, 300도까지 견딤)는 점인데요. 고부가가치 실리콘이 특히 필요한 첨단분야가 있습니다. 바로 전기차.

전기차엔 엄청 많은 전자장치와 연료전지가 들어가기 때문에 열이 안 나게 해주는 게 중요한데요. 그래서 부품 곳곳을 실리콘(중에서도 고급 제품)으로 덮고 두르고 발라줍니다. 내연차보다 전기차엔 실리콘이 3~4배 더 쓰일 거라는군요(전기차 1대에 실리콘 20㎏이 쓰임). 비슷한 이유로 항공우주, 5G 통신장비, 전자기기, 풍력발전기에도 실리콘 사용이 늘어나는 추세.

전기차 부품에 들어가는 실리콘(파란색 부분). 모멘티브 홈페이지

전기차 부품에 들어가는 실리콘(파란색 부분). 모멘티브 홈페이지

혹시 이런 생각하세요? 시장이 커지면 뭐해. 또 중국 저가 업체가 다 쓸어버리겠지... 그런데 의외로 실리콘 중에서도 고부가가치 제품은 모멘티브를 포함한 선진국 업체(미국 다우, 독일 바커, 일본 신이츠)가 꽉잡고 있습니다. 중국은 원재료만 주로 생산하죠. 중국 업체가 기술력과 특허로 무장한 선진국 기업을 못 따라오기 때문인데요. “소재·화학 분야 중 중국이 제일 못 따라오는 게 실리콘이라 편안해보인다”는 평(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

실리콘 이미지. 셔터스톡

실리콘 이미지. 셔터스톡

실리콘이 유망하다면서 도대체 주가는 왜 이 모양이냐고요? 실리콘 가격 상승세와 맞물려 한동안 오르던 KCC 주가는 9월 중순부터 다시 확 꺾였는데요. 원료인 메탈실리콘 가격이 중국 전력난 때문에 뛰어도 너무 무섭게 뛴 게 악재였습니다. 시세가 적당히 뛰면 KCC(모멘티브)도 제품가격을 올려서 팔면 되니까 좋은데, 이렇게 막 몇 달 만에 300%씩 뛰면 고객사들이 ‘아휴, 너무 올랐으니 나중에 사자’라며 구매를 미룰 거란 우려죠.

메탈실리콘 가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메탈실리콘 가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다만 중국 전력난은 심각하긴 하지만 단기 이슈이고, 실리콘은 필수 소재라 고객사가 마냥 구매를 미룰 순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지금은 경기가 살아나는 중이고 실리콘 수요는 늘어날 수밖에. 조정기이지만 실리콘 시장의 성장 추세가 꺾였다고 볼 순 없겠네요.

본업인 건자재(매출비중 15%)도 실적이 나아질 거라고 봅니다. 건자재 쪽은 입주물량과 상관관계가 매우 큰데요. 그동안 계속 줄어들었던 아파트 입주물량이 올해 바닥을 찍고 내년부터 다시 늘어날 전망이죠.

KCC의 창호 제품. KCC 홈페이지

KCC의 창호 제품. KCC 홈페이지

걱정은 다른 데 있습니다. M&A하느라 빚을 많이 져서 재무구조가 별로이고(부채비율 139.4%), 투자자들이 아직은 실리콘을 잘 모른다는 점(무관심)인데요. 하긴 원래부터 지독한 저평가(PBR이 0.6배...) 종목으로 유명합니다. KCC가 들고 있는 삼성물산 지분(9.1%)이 2조원 어치인데도 주가엔 전혀 반영이 안 되고 있죠.

결국 KCC(모멘티브)가 실적으로 실리콘 사업의 가치를 증명해야 주가도 힘을 받을 겁니다. 계획대로 투자만 잘 이뤄진다면 모멘티브야 기술력은 확실하니까 성장 가능성은 충분히 보이는데 말이죠. KCC(모멘티브)가 과연 국내의 고급 거래선(예-삼성전자?)을 새로 뚫을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

결론적으로 6개월 뒤:

자산가치 말고 사업가치로 인정 받기 시작할 때

이 기사는 10월 22일 발행한 앤츠랩 뉴스레터의 일부입니다. 건강한 주식 맛집, 앤츠랩을 뉴스레터로 구독하세요.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