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조폭 사진' 보도했다고…그 기자 실명·전화번호 다 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17:47

업데이트 2021.10.22 17:59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조직폭력배 조직원과 함께 사진 촬영을 한 사실을 보도한 매체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악의적 보도”라고 반발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지지자들에게 괴롭혀 달라며 좌표 찍는 행위”라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전날(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매체 기자와 나눈 문자 내역을 공개하면서 “대중정치인으로서 노출된 사진을 찍는 경우 일일이 신분을 확인하고 찍히지는 않는다고 상황을 설명했음에도 제가 ‘국제마피아파와 포즈를 취했다’며 제목과 사진설명 기사로 저의 공적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왜곡하는 악의적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해당 기자의 실명과 전화번호가 그대로 노출됐다. 추 전 장관은 이후 해당 기자의 전화번호는 일부 가렸지만, 실명은 여전히 공개한 상태다.

이에 대해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해당 SNS 글은 일부 친여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확산됐다고 한다. 사실상 유력 정치인이 지지자들에게 ‘좌표’를 찍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작년 10월, 추 전 장관은 한 취재기자의 사진을 모자이크 없이 게시하며 동일한 ‘좌표 찍기’ 시도로 물의를 빚은 적이 있다”라며 “이번이 두 번째다. 비판적인 물음에 재갈을 물리려는 명백한 악의를 가지고 하는 행동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뚤어진 언론관을 가지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반복하는 행태에 유감을 표한다”라고 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 박기녕 대변인도 “기자의 개인정보쯤은 가볍게 무시하는 추 전 장관”이라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가능성을 제기했다.

박 대변인은 “자신에게 불리한 기사를 썼다고 기자의 실명, 전화번호 그리고 문자 내용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며 “지지자들에게 기자를 괴롭혀 달라며 좌표 찍는 행위뿐이 더 되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기사에 대해 차후 법적 조치를 운운하면서 자신은 왜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하나. 전 법무부 장관이라는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했다. 이어 “즉각 모든 게시물을 삭제하고 기자에게 사과부터 하라. 그리고 다시는 여당 관련 인사들의 입에서 언론중재법 소리 안 나오게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