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재명, 한 달 일찍 물러난다…25일 경기도지사직 사퇴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17:26

업데이트 2021.10.22 18:0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는 25일 지사직을 사퇴한다.

22일 경기도 관계자는 “이 후보가 오는 25일 자정까지 경기도지사로서 소임을 마치고 사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후보 측은 조만간 도의회 의장에게 사임통지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25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오후에는 마지막 간부회의를 주재한 뒤 도의회를 방문하는 일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구체적인 일정은 경기도에서 준비해 조만간 다시 공개될 예정이다.

이 후보가 25일 지사직에서 사퇴하면 공직선거법상 대선 후보자의 공직 사퇴 시한(대선 90일 전인 12월 9일)보다 한 달여 일찍 물러나는 것이다.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대선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민주당 지도부의 요청에 따라 법적 사퇴시한보다 앞서 지사직을 내려놓기로 결정했다는 게 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대선후보 선출 이튿날인 지난 11일 “하루속히경기도 지사직을 정리하고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해 본격적으로 대선을 준비해야 한다”고 지사직 조기 사퇴를 요청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이에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조기 사퇴해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의 권유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숙고 결과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며 18일과 20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직접 출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