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사과犬' 논란…진중권 "자기 낙선운동하는 캠프는 처음"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16:39

업데이트 2021.10.22 18:2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개 사과'논란에 대해 "또 사고를 쳤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자기 낙선운동하는 캠프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뒤이은 글엔 문제의 '토리스타그램'을 폐쇄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개판이네.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마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발언' 논란 이틀만인 지난 21일 두 차례 고개를 숙이며 사과했지만, 부적절한 SNS 사진이 잇따라 올라오면서 사과의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가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흑백사진에 이어 22일 자정께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까지 등장하면서, "사과를 개나 주라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사진을 확대해보면 반려견의 눈동자에 다리를 벌리고 앉은 남성과 한 여성의 모습이 비친다"는 주장이 퍼지며 논란이 확산했다.

[토리스타그램 캡처]

[토리스타그램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윤 전 총장 캠프는 반려견 SNS 계정 '토리스타그램'을 폐쇄하는 특단의 조처를 했다. 현재 '토리스타그램' 계정에 들어가면 게시물이 모두 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를 찾을 수 없습니다' '페이지를 이용할 수 없다' 등 인스타그램 측이 제공하는 안내만 나온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반려견 사과 사진이 논란이 되자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라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