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배우 알렉 볼드윈, 촬영중 쏜 소품총에 촬영감독 사망 '참사'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13:05

업데이트 2021.10.22 17:54

알렉 볼드윈. 로이터=연합뉴스

알렉 볼드윈.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촬영 중 발사한 소품총에 스텝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현지시간) CNN·AFP 등에 따르면 영화 '러스트'(Rust) 촬영 중이던 21일 오후 1시 50분쯤 볼드윈이 소품용 총을 발사해 촬영감독인 힐리나 허친스(42·여)가 숨지고 감독인 조엘 수자(48) 감독이 부상당했다. 러스트는 19세기 뉴멕시코를 배경으로 한 서부영화로, 볼드윈은 이 영화에 배우이자 감독으로 참여해왔다.

촬영감독은 즉시 헬리콥터를 통해 뉴멕시코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사망선고를 받았다. 감독은 구급차를 통해 병원에 이송됐지만 아직 병세가 공개되지 않은 상황이다. 영화 제작사와 볼드윈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경찰당국은 "수사결과 영화촬영 중 소품으로 소총이 사용된 것 같다"며 "어떻게 소총이 발사됐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를 진행중이며 어떠한 범죄혐의도 파악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