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두환 비석' 밟으며 "尹 밟았나? 밟기 어려웠으려나?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10:40

업데이트 2021.10.22 18:39

광주를 찾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발언 논란'을 언급하며 "윤 후보의 말은 특별히 놀랍지 않다"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22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중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라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갖는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구묘역(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입장하며, 묘역 입구 땅에 박힌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그러면서 "민주주의는 어느 날 저절로 오는 것이라고 보통 생각하지만 수많은 이의 피와 땀으로 만들고 지켜온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은) 민주주의 또는 인권과 평화를 위해 어떠한 역할도 하지 않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살인강도도 살인강도를 했다는 사실만 빼면 좋은 사람일 수 있다"며 "무슨 말씀을 더 드리겠느냐"고도 했다.

이 후보는 당초 방문예정에 없었지만 일정을 바꿔 망월동 구묘역 입구에 있는 이른바 '전두환 비석'을 찾아 밟기도 했다. 그 뒤 "윤석열 총장은 이거 밟으셨나? 존경하는 분이라 밟기가 어려웠으려나"라며 비꼬았다. 이 비석은 전 전 대통령 재임시 만들어진 비석으로, '전두환 각하 내외분 민박 마을'이라고 적혀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전두환 오래 살았으면…처벌받게 되길" 

또 전 전 대통령에 대해 "전두환이란 이름 쓸 때마다 뒤에 뭐라 붙여야 할지 참 고민"이라며 "전씨는 내란범죄의 수괴고 집단 학살범"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이 맡긴, 국민을 지키라고 준 총칼로 주권자인 국민을 집단 살상한, 어떤 경우에도 용서할 수 없는 학살반란범"이라며 "저는 끊임없이 생각하는 게 국가의 폭력범죄에 대해선 살아있는 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한다고 생각한다. 공소시효, 소멸시효 배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가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 후보가 전두환 비석을 밟고 서 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 후보는 방명록에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이 후보는 방명록에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사진 더불어민주당]

또 "살아있는 한 반드시 처벌하고 영원히 배상하고 영원히 진상규명하고 기록하도록 해야 이런 사건 재발 막을 수 있다"며 "전두환 그분 좀 제발 오래 사셔서 법률 바꿔서라도 꼭 처벌받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방명록에 '민주주의는 절로 오는 것이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입니다. 님들의 희생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