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개 사과' 논란에…김윤 “누군가 침투해서” 난데없는 해킹설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09:47

업데이트 2021.10.22 09:53

윤석열 후보의 인스타그램에 올라간 사진이 2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도 논란이 됐다. 김윤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은 근거가 없는 해킹설을 제기했다가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으로부터 맹공을 당하기도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애완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것처럼 연출한 사진을 올렸다 이내 삭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발언에 대해 사과한 뒤 인스타그램을 통해 애완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것처럼 연출한 사진을 올렸다 이내 삭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진행자 김어준씨는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발언에 사과를 한 날 키우는 강아지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새벽에 올라간 게 크게 문제가 되고 있다”며 운을 뗐다. 원래 국감에 대해 각 당의 평가를 듣기 위해 마련된 코너지만 윤 후보의 SNS 사과 논란부터 다뤘다.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전 대변인은 “사과를 한답시고 개에게 사과를 주는 이상한 사진을 올린 건 국민을 우습게 본 것”이라며 “이런 이면에는 이럼에도 불구하고 야권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웃지 못할 상황이 작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선거가 아니라 지지층과 정체성에 대해 고민하고 보수를 재정립해야 한다. 한국 사회의 보편적 정서와 인권을 무시하는 처사다. 후보 자격이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윤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 인터넷 캡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윤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 인터넷 캡처

한창민 정의당 전 부대표는 “윤석열의 본색이 전두환 발언을 통해 드러났다. 수습 과정도 꼬이고 있다”며 “사과를 하기 싫은 것이다. 진심 없는 사과가 SNS를 통해 표출됐다”고 비판했다.

김윤 국민의당 서울시당위원장은 “누군가 의도적으로 했다면 바로잡고 진솔한 사과를 할 일”이라고 했다. 이에 진행자가 “(SNS 게시를)의도적으로 안할 수 있나”라고 되묻자 “극단적으로 누군가가 역으로 윤 후보 캠프에 침투해 할 수 있는일이다. 그럴 정도로 황당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넷 캡처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넷 캡처

김 위원장이 ‘해킹설’을 제기하자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은 “집에서 키우는 개 사진을 올린 것이다. 누가 올리겠냐”며 이를 일축했다. 이어 “윤석열 캠프는 일베의 놀이터가 됐다”며 “이따위 인간과 일하는 윤 후보는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김재섭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은 “진의가 아니길 바라고 있다”고 안타까워하며 “드릴 말씀이 없을 정도로 잘못했다”고 자세를 낮췄다.

더불어민주당 박진영 전 대변인이 “누가 올리고, 왜 올렸는지 당에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 경선에 영향을 미쳐도 징벌적 조치를 해야 한다”고 공세를 펼치자 김 전 비대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착잡하다라는 메시지를 올렸다”며 “진심이 아니라고 믿고 싶은데 진심이라면 분명히 지도부도 문제를 제기할 것이고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