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려 부탁드린다”…울컥한 누리호 실무진 향해 쏟아지는 찬사

중앙일보

입력 2021.10.22 00:41

업데이트 2021.10.22 13:56

순수 국내기술로 만든 첫 한국형발사체(KSLV-2) 누리호가 21일 하늘 위로 날아오른 가운데 누리꾼들이 실무진을 향해서 찬사를 보내고 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뉴스1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뉴스1

권현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 참석해서 ‘미완의 성공’, ‘아쉬운 실패’라는 평가에 대해 “이번 발사는 비행 시험”이라며 “첫 번째 비행 시험이고, 5월에 두 번째 비행 시험이 준비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발해 가는 과정에 있는 상황이고, 개발에 있는 과정을 성공·실패라고 규정짓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거의 끝까지 마지막 계단 하나가 남아 있다고 생각이 든다, 내년 5월에 성공시킬 수 있도록 격려를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권 정책관은 브리핑 말미 감정이 북받친 듯 울컥하며 목이 멘 목소리로 말한 뒤 고개를 숙였다.

고정환 한국형발사체 개발사업 본부장은 “비행을 실시간으로 보며 끝나고 나니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연소 종료가 일찍 일어난 부분은 어렵지 않게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반드시 극복해서 다음번에는 완벽한 결과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당초 원하는 바를 100% 달성하지 못했지만, 중요한 부분은 이뤘기 때문에 성공 쪽으로 무게를 싣고 싶다”며 “분석을 해봐야 하지만 빠른 시간 안에 원인을 찾고, 대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브리핑 영상을 공유하며 항우연·과기부 관계자들에게 찬사를 보내고 있다.

한 누리꾼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한국의 독자적인 기술만으로 안정적으로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만으로도 대단하다”며 “모두 고생 많으셨다”고 격려를 전했다. 또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마음고생 한 게 느껴지는 브리핑이었다, 감동의 순간이었다”고 했다.

누리호는 내년 5월 두 번째 발사를 한 뒤 2027년까지 네 차례 추가 발사를 통해 성능을 확인할 예정이다. 2010년 3월부터 내년 10월까지 이어지는 누리호 개발에는 총 1조9572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