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타수 무안타 이정후에게 무슨 일?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이정후

이정후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지막 4할 타자는 1941년 테드 윌리엄스(당시 보스턴 레드삭스)다. 윌리엄스는 그해 143경기에 출전, 타율 0.406로 시즌을 마쳤다.

윌리엄스의 4할 타율이 가치 있는 건 결과만큼 투명한 과정이 한몫한다. 그는 1941년 9월 28일 시즌 최종전을 앞두고 조 크로닌 감독으로부터 “쉬어도 좋다”는 말을 들었다. 당시 그의 타율이 0.39955(448타수 179안타)로 반올림하면 정확히 4할이었다. 마지막 경기를 뛰지 않아도 4할 타자가 되는 거였다. 마지막 경기는 필라델피아 애슬레틱스와 원정 더블헤더였다. 한 경기도 아닌 두 경기에서 4할 타율을 유지한다는 건 어려워 보였다.

그러나 윌리엄스는 감독의 제안을 거절하고 두 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 8타수 6안타를 때렸다.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훗날 ‘대부분의 선수가 감독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정당화했을 테지만, 윌리엄스는 아니었다. 그가 테드 윌리엄스인 이유’라고 했다. 윌리엄스의 4할 타율은 조 디마지오가 달성한 56경기 연속 안타, 사이 영의 개인 통산 511승과 함께 깨지기 힘든 MLB ‘꿈의 기록’ 중 하나로 평가받는다.

2021년 KBO리그 타격왕 경쟁이 치열하다. 20일까지 이정후(키움 히어로즈)·강백호(KT 위즈)·전준우(롯데 자이언츠)가 0.347로 동률이었다. 타율을 반올림하지 않으면 이정후가 1위이지만, 안타 1개에 희비가 엇갈릴 정도다.

타격왕 경쟁을 미궁 속에 빠트린 건 이정후다. 그는 지난 15일까지 타율 0.362를 기록해 2위 강백호(0.348)에 1푼 이상 앞선 선두였다. 그러나 16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전부터 20일 잠실 LG 트윈스전까지 5경기 18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타격감이 식은 가장 큰 이유는 부상이다. 지난주 대구 원정 때 이정후의 옆구리 근막통증이 재발했다. 지난 8월 그를 괴롭혔던 부상이다. 구단 트레이닝 파트는 이정후에게 휴식을 권유했다. 경기에서 빠져도 타율은 유지되기 때문에 타격왕에 유리할 수 있었다. 때마침 강백호의 타격감이 부침을 보일 때였다. 하지만 이정후는 통증을 참고 지명타자로 뛰고 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이정후의 경기 출전 의지가 강하다”고 했다.

한 구단 트레이너는 “이정후 같은 왼손 타자는 타격할 때 왼쪽 복사근이 오른쪽보다 더 강한 힘을 내야 한다. 오른쪽 복사근을 다쳐서 그나마 타격할 때 부담이 덜할 수 있지만, 통증이 아예 없지 않다. 잘 참고 뛰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100% 몸 상태가 아닌 만큼 기록에서 계속 손해를 본다.

타격왕은 이정후에게 욕심 날 법한 타이틀이다. 1994년 타격 1위(0.393)에 오른 아버지 이종범(당시 해태 타이거즈)에 이어 리그 사상 첫 ‘부자 타격왕’이라는 금자탑을 세울 수 있다. 그러나 이정후는 개인이 아닌 5강 경쟁 중인 팀을 바라보고 있다. “쉬어도 좋다”고 한 크로닌 감독의 말을 거절한 윌리엄스처럼 그가 선택한 것도 ‘정공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