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심 뺀 LG-키움, 시즌 마지막 맞대결 5-5 무승부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22:31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경기 LG 김용의가 9회말 무사 3루에서 서건창의 외야 플라이 때 홈으로 쇄도해 동점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뉴스1]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경기 LG 김용의가 9회말 무사 3루에서 서건창의 외야 플라이 때 홈으로 쇄도해 동점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뉴스1]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가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LG와 키움은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시즌 16차전을 5-5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이로써 올 시즌 상대전적은 9승 2무 5패로 LG가 우위를 점했다.

두 팀은 1회 1점씩 주고받았다. 키움이 1회 초 1사 2루에서 이정후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올렸고, LG는 1회 말 2사 2루에서 채은성의 1타점 2루타로 1-1을 만들었다.

키움은 3회 초 대량 득점했다. 선두타자 이용규의 안타, 후속 김혜성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 찬스를 잡았고 이정후의 적시타가 터졌다. 계속된 무사 1, 3루에선 박병호의 내야 땅볼 대 3루 주자 김혜성이 득점했다. 송성문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1, 2루에선 김웅빈의 내야 안타 때 2루 주자 이정후가 과감하게 홈을 파고들었다.

LG는 4회 말 추격했다.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과 희생 플라이로 2득점 했다. 그러나 1사 1, 2루에서 홍창기와 서건창이 연속 범타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위기를 넘긴 키움은 5회 초 1사 2루에서 송성문의 적시타로 점수 차를 벌렸다.

LG는 6회 말 선두타자 유강남의 안타, 2사 후 서건창의 볼넷으로 1, 2루 찬스를 잡았다. 후속 김현수의 적시타 때 유강남이 득점했지만 뒤이어 홈으로 내달린 서건창이 태그아웃돼 이닝이 자동 종료됐다.

패색이 짙던 LG는 9회 말 극적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홍창기가 유격수 방면 내야 안타로 물꼬를 텄고 후속 서건창 타석에서 키움 마무리 투수 김태훈의 1루 견제가 빠진 틈을 타 대주자 김용의가 3루까지 내달렸다. LG는 무사 3루에서 서건창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5-5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날 LG는 1번 지명타자로 출전한 홍창기가 5타수 3안타 1득점 맹타를 휘둘렀다. 키움은 최근 18타수 무안타에 그친 이정후가 4타수 3안타 2타점 하며 리그 타격 단독 선두(0.351)로 올라섰다. 그뿐만 아니라 1번 이용규(5타수 2안타), 2번 김혜성(3타수 2안타)도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지만, 김태훈이 무너지며 눈앞에서 1승을 놓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