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격맞은 듯 폐허된 도심…中, 대형 가스폭발로 51명 사상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22:02

업데이트 2021.10.21 22:09

중국 북동부 도시 선양의 한 식당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해 4명이 사망하고 47명이 부상당했다. 부서진 인근 상점가 건물 사이에서 경찰과 소방관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북동부 도시 선양의 한 식당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해 4명이 사망하고 47명이 부상당했다. 부서진 인근 상점가 건물 사이에서 경찰과 소방관이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랴오닝성 선양(瀋陽) 도심에서 대형 가스폭발 사고가 발생해 4명이 숨지고 47명이 다쳤다. 사고 현장은 한국인 밀집 거주지역인 시타(西塔)와 불과 3㎞ 떨어진 곳으로,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연합뉴스는 선양시 허핑(和平)구 당국 발표를 인용해 "이날 오전 8시20분께 선양 기차역에서 1.5㎞ 떨어진 허핑구 타이위안(太原)가의 한 식당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47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부근 건물과 차량도 여러대 파손됐다.

한국인 밀집 거주지역인 시타에서도 폭발음이 뚜렷이 들리고 흰 연기가 보일 정도로 대형 폭발 사고였다. 선양 주재 한국영사관은 "한국인 피해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사고현장에서 250m 떨어진 지점에 있는 건물의 유리도 일부 깨져 있어 사고 당시 폭발 강도를 짐작케 한다"고 전했다. 입원 중인 한 부상자는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폭발 지점에서 100m가 안되는 지점에 있었는데, 출입문에 서 있다가 바깥으로 튕겨져나갔다"고 말했다. 사고 시점이 출근시간대로 거리에는 다수의 행인과 차량이 있었고 버스 한대도 주변을 지나는 중이었다.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가스폭발 사고로 부상당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랴오닝성 선양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가스폭발 사고로 부상당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 목격자는 "인근 공사현장에서 지하에 매설된 가스관을 파손해 가스가 퍼진 뒤 폭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다른 주민도 "전날 가스관 개조 공사를 했고 21 다시 가스 공급이 재개됐다"고 말했다. 현재 선양 당국은 사고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사고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