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사과에 '조국 흑서' 저자들 "일단 돌아섰던 마음 멈춰"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19:27

업데이트 2021.10.22 13:25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발언'을 비판했던 '조국 흑서' 공동 저자들이 윤 후보의 사과 후 잇따라 반응을 내놨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의 사과에 대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실수를 인정하고 사죄했으면 된 것"이라고 한 내용의 기사를 공유하며 "윤석열의 페북 사과문, 다소 미흡하나 평가한다"고 썼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윤 후보가 자신의 발언 논란에 대해 "제가 이야기한 것의 앞뒤를 다 빼고 말하는데, 전문을 보고 말하라. 제가 5·18, 군사 쿠데타는 잘못했다고 분명히 말했다"며 해명에 나선 것을 두고 "실언을 스스로 망언으로 만드는 중"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또 진 전 교수는 "윤석열의 이번 발언은 치명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그의 다른 실언들과는 차원이 다르며 경선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2021.10.21 임현동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2021.10.21 임현동 기자

앞서 윤 후보에 "지지를 표명하기 참 부끄럽다"며 쓴소리를 냈던 권경애 변호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윤 후보의 사과문을 공유하며 "나는 좀 누그러져서 쌩 돌아서던 마음을 일단 멈췄다. 그사이 완전히 차갑게 돌아선 분들도 계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며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그는 "대학 시절 전두환에 무기징역을 선고한 윤석열인데, 제가 군사 쿠데타를 일으키고 민주주의를 탄압한 전두환 군사독재를 찬양, 옹호할 리 없다"며 "독재자의 통치행위를 거론한 것은 옳지 못했고, '발언의 진의가 왜곡됐다'고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