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교수 76명, 김건희 논문 본조사 촉구 성명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18:52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의 모습. 뉴스1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의 모습. 뉴스1

국민대 교수 76명이 성명을 내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본조사를 즉각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교수들은 21일 성명을 내고 "연구윤리규정의 자구에 매몰돼 본조사 실시 불가 결정을 내린 국민대 예비조사위원회 판단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로 인해 국민대와 그 구성원들의 명예가 크게 실추됐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교수회가 김씨 논문 관련 대응 방안 투표에서 아무런 결론도 내지 못한 것에 대해 강한 아쉬움과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투표 기준과 과정도 파행 운영돼 절차적 정당성이 훼손됐고 대응을 촉구한 다수 교수 의견이 묵살됐다"고 지적했다.

이번 성명은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국민대 교수들을 상대로 동의를 받아 76명의 명의로 발표됐다.

이에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는 "교수님들의 성명을 환영하고 용기 있는 행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