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 지사직 사퇴"→"시간 필요" 또 송영길·이재명 엇박자, 왜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16:08

업데이트 2021.10.21 16:25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송영길 대표의 메시지에서 미묘한 엇박자가 나고 있다. 이 후보의 경기지사직 사퇴 시기를 놓고 양측의 입장차가 드러난 것만 열흘 사이에 두 차례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통령 후보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대통령 후보-당대표-상임고문단 간담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임현동 기자

宋 “국감 전 사퇴”→李 “계획대로”→宋 “금주 사퇴”→李 “시간 필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 경기도 국정감사에 이 후보가 출석하기 직전, 송 대표는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후보가 국감을 마치면 (지사직을) 사퇴할 것으로 본다”며 “이번 주 중에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가능하면 빨리 사퇴를 해야 예비후보등록을 하고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다”며 한 말이다.

하지만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감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 시기’를 묻는 질의에 “공직자의 공직은 함부로 버리고 함부로 던질 수 있는 가벼운 것이 아니다”며 “도민들에게 설명 드릴 시간, 산더미처럼 쌓인 업무 등 시간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주 중 사퇴’라는 송 대표의 입장과는 거리를 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2021.10.20 국회사진기자단

엇박자는 이 후보가 선출된 직후에도 있었다. 이 후보는 선출 당일(10일) “개인 입장에서는 최대한 도지사 직무를 다하고 싶은 것이 사실”이라고 했는데, 송 대표는 이튿날 ‘당 지도부ㆍ대선 후보 간담회’ 직후 기자들에게 “(이 후보에게) 하루속히 지사직을 정리하고, 예비후보로 등록해 본격적인 대통령 선거를 준비해야 한다고 건의했다”라고 말했다.

결국 이 후보의 선택은 송 대표의 제안과 달랐다. 그 이튿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원래 계획대로 경기도 국정감사를 수감하겠다”라고 밝히고 지난 18일(행안위)ㆍ20일(국토위) 국감에 모두 등장했다. 당내에서 두 차례 국감에서 모두 판정승했다는 평가가 나오자 송 대표도 21일 라디오에서 “결과적으로 (이 후보가 수감하길) 잘했다”라고 말했다.

宋 연일 정권교체론…李 측 “조금만 더 신경을”

송 대표가 앞세우기 시작한 ‘정권교체론’ 주장도 이 후보 측에선 다소 부담스러워하는 기류다. 송 대표는 “이 후보가 당선돼도 새 정권이 만들어지는 것”(17일, 방송 인터뷰), “이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18일, 라디오 인터뷰)이라고 주장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0 임현동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0 임현동 기자

그러나 이 후보 측은 현재 이낙연 전 대표 지지층과의 화학적 결합이 중요한 시기라는 입장이다.

송 대표 발언 후 당원 게시판엔 “민주당은 국짐(국민의힘)과 원팀이냐”는 항의 글이 빗발쳤고, 친문 핵심 윤건영 의원은 21일 라디오에서 “정권교체냐 정권계승 또는 재창출이냐는 엄연히 다른 문제”라고 반응했다. 또 다른 친문인사는 “차별화는 후보의 언행과 정책으로 자연스럽게 이뤄져야지 대표가 앞장선다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송 대표의 말과 취지는 100% 이해하고 존중한다”면서도 “하지만 발언이 실제 지지자들에게 어떻게 와 닿을지는 조금만 더 신경써줬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엇박 원인은…스타일 차이? 주도권 싸움?

당내엔 엇박자의 원인을 놓고 두 사람의 서로 다른 정치 이력에서 찾는 시각도 있다. 운동권 86그룹 출신으로 5선 국회의원, 당 대표까지 맡은 송 대표와 ‘변방 사또’ 출신 이 후보가 쓰는 정치 문법이 다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실제 '국감 전 지사직 사퇴' 건의 총대를 맨 건 송 대표와 이 후보 측근 중 중진 의원들이었다. 상대적으로 여의도 문법에 익숙한 이들에겐 “여당의 대선 후보로 선출된 마당에 국감장에 서는 것이 맞느냐”(11일 고용진 수석대변인)는 기류가 있었다. 하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는 믿음을 자신의 성공요인으로 꼽는 이 후보는 이런 문법 틀을 깼다.

일각에선 “후보에게 집중돼야 할 주도권을, 송 대표가 쥐려다 보니 삐걱 꺼리는 것 아니냐”(수도권 초선)는 시선도 있다. 그러나 송 대표의 한 측근은 “송 대표는 대선 후보를 보호해 대선에 승리하는 데에만 집중하고 있다. 주도권 운운은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