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퇴원 후 근황 공개…"아름다운 가을 날씨 즐기고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11:51

업데이트 2021.10.21 11:53

[빌 클린턴 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빌 클린턴 전 대통령 트위터 캡처]

지난 12일 비뇨기 질환으로 입원했다가 6일 만에 퇴원한 빌 클린턴(75) 전 미국 대통령이 근황을 전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영상을 게재하고 "집에 오니 정말 기쁘다"며 "아름다운 가을 날씨를 즐기고 있다. 계속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입원 기간 보내주신 성원에 감동했다"며 "저를 훌륭하게 보살펴 주신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 어바인) 메디컬센터 의사와 간호사께 감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여러분 모두 '시간을 내서 자기 몸에 귀 기울이고 자신을 돌보라'는 말을 기억해주길 바란다"며 "우리는 모두 해야 할 일이 있고 인생과 가까운 미래에 중요한 역할이 있다. 저도 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일을 더 오랫동안 계속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1년 퇴임한 후 종종 건강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다. 그는 2004년 일부 혈관이 막혀 심장 수술을 받기도 했으며, 2010년에는 스텐트도 이식했다.

그동안 고지방 음식을 즐겼던 클린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각종 질환에 시달리자 채식주의자 식단으로 변경해 건강을 관리해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