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셀로나 '메시 후계자' 파티와 1조4000억 바이아웃 재계약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8:54

차세대 메시로 불리는 안수 파티. [로이터=연합뉴스]

차세대 메시로 불리는 안수 파티. [로이터=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가 '차세대 메시' 안수 파티(19)와 계약을 2027년까지 연장했다. 거액의 바이아웃(선수와 협상하기 위해 원소속 구단에 주는 이적료) 조항이 포함됐다.

2027년까지 계약 연장

바르셀로나는 21일(한국시간) "파티와 계약을 2027년 6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바이아웃 금액은 10억 유로(약 1조3700억원)로 책정했다"고 전했다. 앞으로 6년 이내 파티를 영입하려는 구단은 바르셀로나에 1조4000억원에 가까운 거액을 내야 한다.

파티의 몸값이 치솟은 이유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바르셀로나를 떠난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의 후계자로 불려서다. 서아프리카의 기니비사우에서 태어난 뒤 가족과 함께 스페인에 이민한 파티는 바르셀로나 유스팀에 입단하면서 장차 1군 팀을 이끌 미래로 기대를 받았다. 2019년 8월 바르셀로나 구단 역사상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을 치를 만큼 성장 속도가 빨랐다. 스페인 대표팀의 주목까지 받았다.

그는 구단 최연소 득점(16세 304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최연소 득점(17세 40일), 스페인 국가대표 최연소 A매치 득점(17세 311일) 등 득점 관련 기록은 모조리 깼다. 파티는 지난해 11월 왼쪽 무릎 반월판 수술을 받았다. 재활 중인 파티에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등 번호였던 10번을 줬다.

파티는 구단 기대에 부응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레반테와 홈 경기(3-0 승)에서 10번을 달고 그라운드 복귀전을 치러 쐐기 골을 터뜨렸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공식전 47경기에서 15골 3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