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사 호날두 결승골, 맨유 아탈란타에 3-2 역전승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8:21

결승골을 터뜨리고 포효하는 호날두. [EPA=연합뉴스]

결승골을 터뜨리고 포효하는 호날두. [EPA=연합뉴스]

수퍼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소속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패배에서 구했다.

호날두 후반 막판 헤딩 결승골
맨유 F조 선두, 아탈란타 2위

맨유는 21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3차전 아탈란타(이탈리아)와 홈경기에서 3-2 역전승했다. 2승 1패를 기록한 맨유(승점 6)는 아탈란타를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선제골은 아탈란타가 기록했다. 전반 15분 마리오 파살리치의 골로 리드를 잡았다. 아탈란타는 전반 27분 데미랄의추가골로 점수 차를 2-0으로 벌렸다. 맨유는 후반전 반격에 나섰다.

후반 7분 마커스 래시포드가추격골을 넣었다. 후반 29분엔 해리 매과이어가동점골을 터뜨렸다. 무승부로 경기가 끝날 것 같던 후반 35분 맨유의 해결사 호날두가 나섰다. 루크 쇼가 왼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리자, 호날두가 뛰어올라 헤딩슛으로 아탈란타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엔 천금 같은 결승골이었다. 이 경기에서 졌다면 맨유는 조별리그 조기 탈락 위기에 빠질 뻔했다.

한편 같은 날 첼시(잉글랜드)는 조별리그 H조 홈 경기에서 말뫼(스웨덴)를 4-0으로 완파했다. 첼시는 조 2위, 말뫼는 4위를 기록했다. E조 FC바르셀로나는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를 1-0으로 잡고 2패 뒤 첫 승을 따냈다. 바르셀로나 3위, 키예프는 4위에 머물렀다. E조 선두 바이에른 뮌헨(독일)은 벤피카(포르투갈) 원정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뒀다. 뮌헨은 조 1위를 굳게 지켰다. 벤피카는 2위를 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