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도 질타했다, 오징어게임 베낀 '오징어의 승리' 결국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7:13

업데이트 2021.10.21 10:04

중국판 넷플릭스인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유큐'가 오징어게임을 베낀 신작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오징어의 승리'(왼쪽)를 공개했다가 현지에서 비난을 받았다. 이후 제작사는 새 이미지를 공개하고 프로그램의 이름은 '게임의 승리'라고 해명했다. [유큐 캡처]

중국판 넷플릭스인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유큐'가 오징어게임을 베낀 신작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오징어의 승리'(왼쪽)를 공개했다가 현지에서 비난을 받았다. 이후 제작사는 새 이미지를 공개하고 프로그램의 이름은 '게임의 승리'라고 해명했다. [유큐 캡처]

넷플릭스 역사상 최대 흥행기록을 세운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표절한 예능 프로그램이 중국에서 공개될 전망이다. 해당 프로그램 제작사는 사전공개 로고를 오징어게임과 유사하게 만들어 공개했다가 비난이 일자 사과했다.

20일 중국의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유큐는 예능 프로그램 '오징어의 승리'(鱿鱼的胜利)를 제작한다고 발표했다. 프로그램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제작사는 체력과 지성을 필요로 하는 유년시절 게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담긴 버라이어티 쇼라고 설명했다. 어린 시절 놀이로 목숨을 건 서바이벌 게임을 벌이는 드라마 '오징어게임'과 유사한 콘셉트를 가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오징어의 승리' 제작사는 사전 공개 이미지에서도 '오징어게임'의 상징을 다수 베꼈다가 철회했다. 처음 공개된 오징어의 승리 홍보 포스터에는 분홍색 '동그라미'(○), '세모'(△), '네모'(□) 도형이 포함돼 있다. 오징어게임 한글 제목과 드라마에 등장하는 '진행요원'을 상징하는 도형과 같다.

중국 현지에서도 온라인상에서 비난이 이어지자 같은 날 오후 유큐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프로그램의 이름과 로고 이미지를 새로 공개했다. 그러면서 "착오가 있었다. 오해를 일으켜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유큐는 새 이미지를 공개하며 제목을 '게임의 승리'라고 밝혔다. 오징어게임 도형도 빠졌다. 또 유큐 측은 먼저 공개돼 비난을 산 이미지는 '게임의 승리'의 디자인 초고였다고 해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