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尹 치명타 맞을것, 전두환 실언보다 더 큰 문제는…"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1:54

업데이트 2021.10.21 14:02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공과’ 발언 논란을 두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번 발언은 치명적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 전 교수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발언 자체도 문제지만 사과를 거부하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개인적 고집인지 보수층에 호소하려는 전략인지 모르겠지만 이번 발언의 정치적 후과는 그의 다른 실언들과는 차원이 다른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도 아마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앞서 윤 전 총장은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윤 전 총장은 다음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시키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다.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