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과 참치집 갔는데 돈 아까워…모텔서 닭발 시킬걸" 글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10.21 00:27

업데이트 2021.10.21 00:41

참치회 자료사진. [중앙포토]

참치회 자료사진. [중앙포토]

참치를 처음 먹어본다는 여자친구와 참치 무한리필 식당에 갔지만 여자친구가 잘 먹지 않아 ‘돈이 아까웠다’는 한 남성의 사연에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친구 데리고 참치 무한리필집 갔는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여자친구가 21살인데 참치집을 처음 와본다기에 ‘인당 43000원이니까 많이 먹어야 한다고 말해줬다”고 운을 뗐다.

A씨는 “동내에서 제일 좋은 곳이고 예약제라 이틀 전에 잡아놔야 했다”면서 “들어가서 술과 함께 시켜 먹는데 두 번째 리필부터 여자친구 젓가락이 밍기적거렸다”고 했다.

A씨는 “그렇게 생으로 먹지 말고 순무, 김에다 싸서 참기름 발라먹으라고 설명도 해주고, 처음부터 좋지 않은 부위는 내가 먹고 하얀색 좋은 부위는 여자친구 다 줬는데 잘 못 먹더라”고 덧붙였다.

이어 “느끼해서 콜라를 시켜줬는데 세 번째부터는 (여자친구가) 입도 안 대더라”면서 “세번째 내가 다 먹고 혼자 한번 더 시켜서 먹었는데 옆에서 술만 따라주고 진짜 돈 아까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후 나오는 우동과 튀김은 배가 고팠는지 잘 먹었다”면서 “진짜 어린애들은 좋은 곳 데려다 줄 필요가 없는 것 같다. 동네 모텔방 잡아서 닭발, 로제떡볶이 이런 것만 시켜줘도 좋아라 한다”고 글을 맺었다.

참치회 자료사진. [중앙포토]

참치회 자료사진. [중앙포토]

해당 글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하면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다수의 네티즌들은 “‘돈 아깝다’가 뭐냐. 이 남자 안되겠네”, “여자친구가 어려서가 아니라 참치가 입에 맞지 않는 것”, “데이트에 가성비 따지나”, “사랑하는 게 아니네”, “처음 먹는데 안 맞을 수도 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사주는 데 맛없게 먹으면 서운하긴 하다”, “아까울 수 있다”, “여성분도 난감할 듯” 등의 의견도 있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