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고 12살 딸 죽었다" 중국서 이말 했다가 구금된 엄마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9:39

업데이트 2021.10.20 19:42

지난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중국 허난성 푸양시의 12세 소녀. [SCMP]

지난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중국 허난성 푸양시의 12세 소녀. [SCMP]

중국에서 12세 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호소해온 40대 여성이 ‘공공 질서’를 어지럽히고 선동했다는 이유로 공안에 붙잡혀 구금됐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딸의 사망 관계를 밝혀달라는 민원을 제기해온 장옌훙(44)씨는 허난성 푸양시 공안에 체포된 뒤 현지 구치소에 수감됐다.

장씨 딸은 지난 8월 10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고 이틀 뒤부터 갑자기 심하게 아프다가 8월 28일 사망했다.

병원 측은 장씨 딸이 패혈성 염증으로 인한 뇌 기능 장애로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장씨는 딸이 평소 매우 건강했다며 딸의 사망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재심사를 신청했다.

장씨는 지난달 푸양시 관할 기관을 찾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한 12살 딸이 갑자기 사망했다며 백신과 사망과의 인과관계를 조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현 공무원들은 해당 민원을 묵살했고 장씨는 직접 수도 베이징의 민원 청취 기관을 찾아가 자기 지역 관리들이 딸의 사망과 관련한 민원 접수를 거부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푸양시 당국은 그녀가 베이징에서 돌아온 직후 경찰을 동원해 ‘싸움을 선동하고 문제를 도발한 혐의’로 체포했다.

장씨의 변호사는 “의뢰인은 (고인의 사망에 대한) 병원의 설명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결국 인과관계를 밝힐 수 있는 재심사를 신청했다”면서 “의뢰인인 장씨는 현재 구금돼 있으며, 여전히 푸양시 의사협회로부터 (딸의 죽음과 관련한)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허난성의 한 변호사는 SCMP에 “당국이 조만간 베이징에서 정치적 행사를 열 예정이기 때문에 지역 관리들은 사람들이 베이징에 가 민원을 제기하지 못하게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며 “백신과 관련한 사망 사건을 주장하는 것은 매우 민감한 사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은 다음달 공산당의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를 준비하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중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9만6522명, 사망자는 4636명이다. 15일 기준으로 백신 누적 접종은 22억 2550만 도스 이상으로, 중국 인구의 70%가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