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생태탕 증언은 거짓말…與 의원·조국 다 고소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8:05

업데이트 2021.10.20 18:30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내곡동 측량현장을 방문하지 않았다"며 일명 '생태탕 의혹'을 부인했다.

오 시장은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생태탕 의혹'이 불거지자 "(자신을) 거짓말쟁이로 만들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곡동에 가지 않았다면 생태탕 집 사장, 측량팀장, 경작인 등의 발언이 모두 거짓말이라는 거냐"라고 질문하자 오 시장은 "김대업은 왜 조작했겠냐"며 "그 사람들이 거짓말한 것이고 당시 해당 장소에 (오 시장을 제외한) 처가 식구 6명이 갔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그 사람만 거짓말한 게 아니라 민주당 국회의원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모두 거짓말을 했다"며 "문제제기를 한 국회의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방송사 기자들을 전부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4월 치러진 서울시장 보궐선거 토론회에서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가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 6일 오 시장에게 혐의가 없다고 불기소 처분했다.

이와 관련해 오 시장은 "검찰은 기소하더라도 공소 유지에 자신이 없었을 것"이라며 "불기소를 합리화하기 위해 내가 현장에 갔을 가능성이 높다고 불기소 이유서에 썼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검찰의 결론에 동의할 수 없어 법원에 재정 신청을 했고 진실은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