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설계한 자가 죄인”…이재명 “여기가 청문회장이냐”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3:08

업데이트 2021.10.20 18:3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도둑”, “죄인”, “착한 사람” 등을 거론하며 대선 토론회 전초전을 벌였다. 대선 후보들이 피감기관장과 감사위원으로 국감장에서 맞붙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 국토위 경기도 국정감사 중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질의하면서 ″설계한 자=죄인″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심상정 의원실 제공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0일 국회 국토위 경기도 국정감사 중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질의하면서 ″설계한 자=죄인″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있다. 심상정 의원실 제공

충돌① 이재명 “투자금과 자본금 차이도 모르느냐”

심 후보는 이날 오전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해 이 후보에게 “성남시가 도대체 어떻게 설계하고 무엇을 관리했기에 8000만원 투자한 사람이 1000억원 수익을 가져갈 수 있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8000만원 투자해서 1000배 벌었다고 말하는 것은 투자수익률과 자본수익률의 차이를 모르는 것이다. 둘은 완전히 다른 것”이라고 응수했다.

오후에 진행된 2차 질의에서 심 후보는 “오전에 저보고 자본금과 투자금을 혼동한다고 지적하셨는데 제가 말한 것은 출자금이 전부인 ‘천화동인’의 사례”라고 말했다. 이 후보가 “그건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이다”고 답하자, 심 후보는 “알 수 없는데 저보고 엉뚱하게 혼동한다고 지적하냐”고 따져 물었다.

충돌② 심 “5500억원 작은 확정이익”vs 이 “단군 이래 최대”

심 후보는 시민단체 경실련의 자료를 인용해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제 이익은 1조8000억원 규모이고 공공 환수한 금액은 10%에 불과하다”며 “이 후보가 큰 도둑에게 자리는 다 내주고 작은 확정이익에 집착해 ‘이거라도 얼마냐’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엊그제 국민의힘 의원이 50억원을 푼돈, 몇억은 잔돈이라고 말하던데 5500억원을 작은 확정이익이라고 말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며 “20년 넘도록 전국에서 도시개발사업으로 공공이 환수한 게 1700억원밖에 안 된다”고 말했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 때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몇천만원 잔돈 받은 사람, 몇십억짜리 푼돈 받은 사람을 저는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논란이 됐던 것을 비꼰 것이다.

3차 질의 때 심 후보는 “대장동 개발이 단군 이래 최대 모범사업이라면 혹시 대통령이 되면 이 나라의 전역에 전파할 거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경기도 방식이 아니라 LH를 통해서 완벽하게 공공 개발을 하면 된다”고 답했다.

충돌③ 심상정 “대장동 설계자=죄인”, 이재명 “착한 사람”

질의에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질의에 답변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0 [경기사진공동취재단] xanad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두 후보의 불꽃 튀는 공방은 오전 질의에서 심 후보가 이 후보를 상대로 “죄인”이라고 말하면서 폭발했다.

▲심상정=“돈 받은 자가 범인이면, (그걸) 설계한 자는 죄인이다.”
▲이재명=“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 맞지만 공익 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다.”
▲심상정=“공익 환수 한 것은 내 공이고, 잘못한 건 다 남 탓이고, 곤란한 건 기억이 안 난다고 하냐. 한 마디로 ‘내공남불’.”

▲이재명=“최소한 중립적인 입장에서 지적하면 충분히 수긍하겠다. 그런데 다 이재명 책임이라고 말하는 것 같아서 아쉽다.”
▲심상정=“이 청문회를 보고서 이 후보에 대해…”
▲이재명=“심 후보는 여기를 청문회로 생각하는 거 같은데 여기는 경기도 국감이다.”

충돌④ 이재명 “유동규 임명권 누구 건지 기억 안 나”

오후 2차 질의 때 심 후보는 이 후보에게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이 후보가 임명한 게 맞냐”고 물었다. 이 후보는 “임명을 제가 했는지, 그게 제 권한인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심 후보가 다시 “이 후보가 임명한 게 아니냐”고 묻자, 이 후보는 “(유 전 본부장 임명을) 제가 사인(서명)을 했는지, 본부장 임명 권한이 누구에게 있었던 건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

이에 심 의원은 “지금까지 이렇게 논란이 됐는데 그것도 확인을 안 했단 말이냐. 국정감사 자리에서 그렇게 말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하고 비겁한 것”이라며 “그렇다면 국민은 이 후보에게 더 큰 인사권은 절대 맡기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두 후보의 충돌은 주어진 질의 시간이 다 지난 뒤에 이날 감사반장으로 사회를 맡은 조응천 의원이 이 후보에게 답변할 시간을 따로 주면서 장내 소란으로 번졌다. 국민의힘 소속 국토위원들이 조 의원에게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자 조 의원은 “질의를 했으니까 답변할 기회를 줘야 하는 게 아니냐”며 호통으로 맞대응했다. 항의가 이어지자 조 의원은 이 후보에게 “그러면 남은 답변은 다른 질의를 먼저 받고 하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후보는 “답변할 게 10초밖에 안 남았다. 거의 다 끝났다. 그러니 마저 하겠다”며 자신의 할 말을 모두 마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