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유동규 채용 지시했나"…李 "안타깝게도 기억 안난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1:20

업데이트 2021.10.20 11:23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0일?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장동 개발 의혹'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인사와 관련한 질의에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종배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문에 "10년 이상 지난 일이라 시설관리공단 본부장 인사결정절차가 기억이 안 난다"라며 "제가 개입할 일은 없다"라고 답했다.

'(유 전 본부장을) 채용하라 지시한 적 없느냐' 라는 이 의원의 추가 질문에 이 지사는 "기억이 안 난다. 안타깝게도", "글쎄 모르겠다"라고 거듭 답했다.

유 전 본부장이 기술지원TF를 꾸린 뒤 자신의 업무와 관련 없는 대장 도시개발 계획 등을 만든 것과 관련해 이 의원은 "이 지사의 지시가 있었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이 지사는 "이번에 보도 보고 알았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제가 지시할 일은 없고, 그때는 제가 도시공사를 만든다고 한 뒤, 사업을 직접 해서 개발이익을 환수한다고 공언할 때였다. 공식적으로는 지시 안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대장동 의혹에 대해 기존 주장을 번복했다. 그는 "도둑이 누구냐, 물건 갖고 있는 사람이 범인"이라며 "민간개발 막고, 더군다나 4000억원 뺏고, 그것도 부족해 1100억원 더 부과시킨 사람에게 (토건세력이) 얼마나 감정이 안 좋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제가 만약 주인이라면 국민의힘 분들을 고문변호사 시키고, 국민의힘 추천 변호사에 100억원 주고, 아들한테 50억원 주고, 왜 그러겠나"라며 "그분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에 도움을 주고, 비호하고, 투자하고, 이익을 나눈 부패 정치세력일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