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남조선 공격대상 아니다" 8일뒤…대남용 미사일 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1:18

업데이트 2021.10.20 11:43

북한이 19일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19일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19일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한국 전역을 사정권으로 하는 ‘대남용’인 것으로 나타났다.

군 관계자는 20일 “전날(19일) 오전 10시 17분쯤 북한이 시험발사한 미사일은 고도 60㎞안팎으로 590여㎞를 비행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이날 잠수함 건조공장이 있는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SLBM을 쐈는데, 미사일의 비행 방향을 남서쪽으로 향하게 하면 전남 목포 이남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한국 전체가 사정권에 포함된다.

북한이 19일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19일 함경남도 신포 인근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뉴스1]

이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의 최대 사정거리로 발사했는지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며 “그러나 북한 잠수함이 동해 NLL(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미사일을 쏠 경우 제주도를 공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한국이 북한 무력의 공격대상이 아니라는 언급과 배치된다. 북한은 당창건 기념일(10일)을 기해 국방발전전람회(무기전시회)를 열었고, 김 위원장이 개막연설을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무기전시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남조선은 공격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뉴스 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무기전시회)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남조선은 공격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뉴스 1]

당시 김 위원장은 “남조선(한국)은 우리 무장력(북한군)이 상대할 대상이 아니다. 분명코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며 “이 땅에서 동족끼리 무장을 사용하는 끔찍한 력사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김 위원장의 언급 8일 만에 북한이 한국을 공격대상으로 하는 미사일을 쏜 셈이다.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을 3대혁명전시관에서 열었다. 오른쪽 미사일이 19일 북한이 시험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북한이 노동당 창건 76주년을 맞아 지난 11일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을 3대혁명전시관에서 열었다. 오른쪽 미사일이 19일 북한이 시험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물론, 잠수함은 수중에서 이동해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북한이 일본내 유엔사 후방기지나 괌 등을 염두에 뒀을 수는 있다. 하지만 현재 북한 잠수함의 능력상 장거리 이동이 쉽지 않은 현실을 고려하면 이 미사일은 한반도 근해에서 사용하기 위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측면기동 및 활공도약 기동을 비롯한 많은 진화된 조종 유도기술들이 도입됐다”는 북한 매체의 보도가 사실일 경우, 이 미사일은 비행중 상하ㆍ좌우 기동이 가능하다. 한국과 미국의 요격을 회피하기 위한 차원이다.

단, 김 위원장과 박정천 당 비서(전 총참모장)가 SLBM 발사 현장을 찾지 않은 건 나름 수위조절을 하기 위한 차원이 아니겠냐는 지적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