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2R' 국감 또 충돌…이재명 "과거 질문 답변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0:36

업데이트 2021.10.20 10:41

20일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0일 국회 국토위의 경기도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정과 관련 없는 질문에 대해서는 스스로 답변을 제한하겠다"고 말하면서 야당 의원들과 충돌이 빚어졌다. 앞서 진행된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대장동 의혹, '조폭 연루설', 배우 스캔들 등 도정과 관련 없는 질의가 많이 나온 탓에 도정에 대한 제대로 된 국정감사가 사실상 봉쇄됐다는 게 이 지사의 생각이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가 시작되기 전 업무보고 발언을 통해 "공직자에게 주어진 권한이라는 것은 개인의 권리와 다르다"라며 "권한은 의사를 타인에 강제하는 탓에, 그게 무제한이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지난 18일 진행된 행안위 국감장에서 나온 질문을 언급했다. 대장동 의혹, '조폭 연루설', 배우 스캔들 등이다. 이 지사는 "저번 국정감사 때는 도지사 직무와 관련 없는 과거 시장 시절의 업무, 개인 사생활, 개인 인적관계에 대해 무제한 질문과 공격이 있었다"라며 "최대한 성실히 답변하려 노력했으나, 오히려 도정 질의나 도정 감사를 봉쇄하고 경기도정을국민에게 알릴 기회를 박탈당했다고 생각돼 오늘은 국가 위임사무 및 보조금 지원 사업에 한해서만 답변을 제가 제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질의는 국회의 권한이니 뭐라고 할 수 없겠지만, 개인적인 일, 과거에 관한 일, 도지사 관련 없는 일에 대해서는 답을 못 드리더라도 이해를 부탁드린다"라며 "(해당 질의는) 감사의 권한에 속하지 않는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의 발언이 끝난 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가급적 성의있게 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이 지사 측에 "정진상 정책실장의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이메일 수발신내역, 관련 보고서, 회의록 통화목록, 정진상 정책실장의 방문자 목록을 제출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이 지사는 "아까 말씀드린것 처럼 대장동 사업의 경우 국민의 관심이 집중돼서 출실히 답변했지만, 그와 관련된 특정 공직자의 자료를 무작위로, 우리도 알 수 없는 자료를 요청하는 것은 과하다"라고 답했다.

야당 의원들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불리한 자료는 제출하지 않는다", "성남시 자료라고 해도 성남시장 거치고 지금도 시를 지도감독하는 지사 입장에서 자료 충실히 제출해달라"라는 항의가 나왔다.

문정복 민주당 의원은 야당 의원들을 겨냥해 "특정 공무원의 통화기록까지 달라는 것은 자료요구가 아니라 사찰"이라고 맞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