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내가 후보 되면 李·尹 둘 다 감옥, 문득 그런 생각 들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10:05

국민의힘 대선 주자 홍준표 의원이 19일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서로 감옥 간다고 논쟁하는 것을 보면 한국 대선이 오징어게임처럼 되어 가고 있다고 느낀다”며 “내가 야당 후보가 되면 둘 다 감옥에 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오늘 아침 문득 들었다”고 했다.

TV 토론하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TV 토론하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홍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이 대한민국 미래를 설계하는 대선이 되어야지 서로 범죄자로 낙인 찍고 논쟁을 벌이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홍준표 페이스북. 인터넷 캡처

홍 후보는 “차기 대선이 범죄혐의자 논쟁으로 끝나지 않도록 당원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들께서는 최종 경선에선 깨끗한 홍준표를 꼭 밀어주시길 바란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