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가운데로 파넨카킥 날린 메시… PSG, 라이프치히에 역전승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07:36

업데이트 2021.10.20 08:17

라이프치히전에서 득점 이후 손바닥을 마주치는 메시(왼쪽)와 음바페. [AP=연합뉴스]

라이프치히전에서 득점 이후 손바닥을 마주치는 메시(왼쪽)와 음바페. [AP=연합뉴스]

'MM'으로도 충분했다.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이 리오넬 메시(34)와 킬리안 음바페(23)를 앞세워 라이프치히(독일)에 역전승을 거뒀다.

메시, 2-2 동점에서 페널티킥 성공
음바페도 1골 1도움 1PK유도 활약
챔피언스리그 A조 조별리그 1위

PSG는 20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3차전 홈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PSG(2승1무·승점 7)는 조 1위로 올라섰다. 라이프치히는 3연패에 빠졌다.

PSG는 사타구니 부상을 입은 네이마르가 빠졌고, 음바페와 메시를 전방에 내세웠다. 전반 9분 음바페는 율리안 드락슬러의 패스를 받아 돌파했다. 이어 상대 수비 다리 사이로 빠지는 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라이프치히도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8분 앙헬리뇨의 크로스를 받아 안드레 실바가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12분에는 노르디 무키엘레가 앙헬리뇨의 크로스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PSG에는 메시와 음바페가 있었다. 후반 23분 음바페는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파고 든 뒤 메시에게 좋은 패스를 했다. 메시가 찬 슛은 골키퍼 손에 맞고 골대를 맞았으나 다시 밀어넣었다.

7분 뒤에는 음바페가 문전으로 돌파하다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메시는 한 가운데로 천천히 공을 띄워 골키퍼를 속이는 파넨카 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음바페는 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을 실축해 멀티골은 기록하지 못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