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할머니 "45년만에 첫아이 낳았다"…폐경인데 어떻게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02:06

업데이트 2021.10.20 02:18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 pixabay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 pixabay

인도의 한 여성이 70세에 첫 아이를 낳았다고 주장해 눈길을 끈다.

1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의 한 작은 마을에 사는 지분벤라바리(70)와 남편 몰드하리(75)는 결혼 45년 만에 첫 아이를 얻었다.

라바리는 "수십년간 아이를 가지기 위해 노력했지만, 번번이 실패했다"며 "폐경 후 시험관 아기 시술로 아이를 가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나이를 증명할 신분증이 없지만, 나는 70세다"며 "내가 세계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엄마 중 한 명이 될 것"이라고 했다.

부부의 시험관 시술을 담당한 의사 나레쉬바누살리는 "내가 본 것 중 가장 드문 사례"라며 "부부가 처음 병원에 왔을 때, 이렇게 나이가 많으면 아이를 가질 수 없다고 말했지만 그들은 고집부렸다"고 말했다.

매체는 여성 대부분이 4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 사이에 폐경을 겪기 때문에 70대 여성이 자연 임신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고 전하면서도, "'정상 자궁'만 있다면 모든 연령의 여성이 의학적 지원을 받아 임신할 수 있다"는 미국생식의학회(ASRM)의 주장도 있다고 소개했다.

실제 인도에서는 60~70대 여성이 체외수정을 통해 출산한 사례가 몇 차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만가얌마야라마티라는 이름의 여성은 지난 2019년 9월, 74세의 나이에 쌍둥이 딸을 출산해 세계에서 가장 나이 많은 산모로 알려졌다.

한편 기네스북 기록상으로는 2016년 12월, 66세 나이로 쌍둥이 아들을 낳은 여성이 최고령 산모로 이름을 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