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두환, 쿠데타와 5·18 빼면 잘했다” 발언 논란

중앙일보

입력 2021.10.20 00:02

지면보기

종합 05면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19일 오후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해 간담회를 한 뒤 택시기사들과 비빔밥을 먹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오른쪽)이 19일 오후 부산개인택시조합을 방문해 간담회를 한 뒤 택시기사들과 비빔밥을 먹고 있다. [뉴스1]

이 발언은 윤 전 총장이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대통령은 어젠다에 집중하고 세부 분야는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는 취지로 말하다가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이분(전두환)은 군에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전문가들에게) 맡겼다. 경제는 돌아가신 김재익(경제수석비서관)에게”라며 “최고의 전문가를 뽑아 적재적소에 두고 전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고 어젠다만 챙기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같은 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은 아무말 대잔치를 넘어 망발에 가깝다”며 “일일 일 망언으로 당의 위상과 명예를 추락시키고 대선후보로서의 자격마저 의심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도를 넘는 막가파식 발언이며, 품격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발언”이라고 했다.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갈수록 태산”이라며 “광주의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고 진상규명조차 완전히 되지 않았다.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냐. 광주 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비판했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등 관련 4개 단체도 성명서를 내고 “윤 전 총장은 5·18민주화운동 학살 원흉인 전두환을 비호한 망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같은 날 오후 충남 아산을 방문한 홍준표 의원이 이명수 의원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같은 날 오후 충남 아산을 방문한 홍준표 의원이 이명수 의원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논란이 커지자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전 전 대통령이 7년 동안 잘못한 것 많다. 그러나 다 잘못한 것 아니지 않냐”며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배울 점이 있다는 건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이날 윤 전 총장과 홍준표 의원은 “4연패의 주역” 발언을 두고도 충돌했다. 윤 전 총장은 부산 김미애 의원 사무실에서 당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 4연패 주역이 당의 터줏대감 역할을 하기보다, ‘새로운 피’인 제가 당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 2018년 지방선거, 2020년 총선에서 연이어 졌다. 홍 의원이 2017년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고, 당 대표로서 지휘한 2018년 지방선거에서도 완패했다.

이에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우리가 4연패로 당이 존망의 기로에 서 있을 때 문 정권의 앞잡이가 돼 우리 당을 혹독하게 궤멸시킨 공로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할 말이냐”고 썼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