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후안무치' 이재명, '아무말 대잔치' 윤석열…부끄럽고 창피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10.19 17:50

업데이트 2021.10.19 18:15

홍준표 국민의힘대선경선 후보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에 "(어제) 이재명 후보는 후안무치 국감을 했고 윤석열 후보는 오늘도 아무말 대잔치를 했다"며 "외신이 한국 대선을 '오징어 게임 같다'고 조롱하는 것이 이해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공동취재단]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사진공동취재단]

이어 "이런 사람들과 국가 대사를 논한다는 것 자체가 참 부끄럽고 창피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홍 의원과 윤 전 총장은 18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PK(부산·울산·경남) 지역 토론회에서 도덕성 문제를 놓고 격론을 벌였다. 홍 의원은 "한국 대선이 비리 후보들이 나온 '오징어 게임'이 되고 있다고 외신이 한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기사를 읽진 않았지만 홍 후보도 (비리 후보에) 해당하는 거 아니냐"고 했고, 홍 의원은 "왜 나를 걸고 들어가나. 윤 후보와 이재명 후보를 얘기하는 건데"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